당진시, 청소년재단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열려
당진시, 청소년재단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열려
  • 이종식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0.03.31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가하는 청소년시설의 체계적 관리 위해 청소년재단 필요...
[충청신문=당진] 이종식 기자 = 당진시는 지난 30일 시청 접견실에서 ‘당진시 청소년재단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에는 김홍장 시장을 비롯해 청소년재단 설립 관계 부서장 등 15명이 참석했으며 용역사의 착수보고 질의응답 및 의견수렴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재)한국산업관계연구원이 120일 동안 용역을 맡아 당진시의 청소년 종합정책을 수립하고 증가하는 청소년시설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청소년재단에 대한 설립 타당성을 연구하게 된다.

그동안 시에서는 기존 청소년시설뿐 아니라 올해 중 신설되는 송악청소년문화의집과 청소년카페 그리고 신축 검토 중인 청소년수련관 등 운영을 위한 재단 설립 필요성을 시의회에 설명하고 충청남도와 1차 협의를 마쳤다.

이번 용역은 재단 설립을 위해 △설립 근거 및 현황 조사 △주민복리, 경제·재정에 미치는 영향 분석 △다른 기관과의 유사 중복 기능 검토 △주민 설명회 및 전문가 의견 수렴 △조직 및 인력 수요 예상 △적정 자본 구조 분석 △타 지자체 사례 등에 대한 연구를 거쳐 최종 타당성 정도를 도출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향후 용역 결과를 주민에게 공개하고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도와 2차 협의를 마친 후 올해 안에 조례를 제정하고 내년에 재단을 출범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재단 출범을 위해 시민 여러분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