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충북도 지방세 징수실적 종합평가 ‘우수’ 기관 선정
영동군, 충북도 지방세 징수실적 종합평가 ‘우수’ 기관 선정
  • 여정 기자 yee0478@dailycc.net
  • 승인 2020.04.06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영동] 여정 기자 = 영동군이 체계적인 지방세 징수관리 능력을 인정받았다.

6일 군에 따르면 영동군은 최근 충북도가 주관한 ‘2019회계연도 지방세 징수실적 종합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표창과 함께 시상금 400만원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 평가는 도내 11개 시·군을 대상으로 2019년 지방세 징수목표 달성도, 이월체납액 징수실적, 현년도 지방세 징수실적, 체납액 징수를 위한 노력 등 4개 지표 12개 세부항목에 걸쳐 실시됐다.

군은 체납액 징수를 위해 체납액 일제정리기간을 3회에 걸쳐 추진하는 한편, 납세안내 문자발송, 고질·상습 체납자에 대한 행정제재 강화와 재산(채권)압류와 부동산 공매, 체납차량 번호판영치 등 적극적인 징수 활동을 펼쳤다.

그 결과 2019년도 이월 징수목표액 6억6900만원 보다 9100만원을 초과한 7억6000만원을 징수해, 징수목표 대비 지방세 이월액 징수율이 14% 증가했다.

자주 재원의 안정적 확보와 건전한 납세문화 조성을 위한 군의 노력이 값진 결실을 거둔 셈이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 공정하고 정확한 과세로 군민에게 신뢰받는 세정운영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함과 동시에 체납자에 대하여는 강력한 행정조치로 세수 증대 및 공평과세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