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인센티브 선택폭 확대
천안시,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인센티브 선택폭 확대
  • 임재권 기자 imtens@dailycc.net
  • 승인 2020.04.06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카드 또는 천안사랑카드 10만원~30만원 지급해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
[충청신문=천안] 임재권 기자 = 천안시가 만 70세 이상 고령운전자가 운전면허 자진반납 시 교통카드 또는 천안사랑카드(지역화폐)로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시는 지난해부터 고령운전자가 면허증을 자진 반납하고 운전면허 취소처분을 받아 신청하면 1인당 10만원에서 최고 3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지급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달부터는 사업시행 후 다양한 지원방법이 필요하다는 요구와 골목상권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인센티브를 교통카드 또는 천안사랑카드 중 선택할 수 있도록 제도를 변경한다.

또 기존에 교통카드를 받은 발급자 중 천안사랑카드로 교환을 희망하면 그 잔액에 대해 천안사랑카드로 교체해줄 계획이다.

운전면허 자진반납을 희망하는 시민은 경찰서 방문해 취소 신청서를 작성하고, 운전면허 취소 처분 결정 통지서를 수령 후 천안시에 교통카드 또는 천안사랑카드를 신청하면 된다.

천안지역 운전면허 소지자는 42만여 명으로 이 중 70세 이상 노인은 3.3%인 1만4000여명이며, 시는 현재까지 643명에 8000여만원을 지원해 왔다.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은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반납 지원사업을 통해 최근 증가하고 있는 노인운전자로 인한 교통사고 사전 예방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