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안내면 주민, 수제 마스크 재능기부
옥천 안내면 주민, 수제 마스크 재능기부
  • 최영배 기자 cyb7713@dailycc.net
  • 승인 2020.04.06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내면 현리에 거주하는 주민이“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에게써 달라“ 며 전달했다.(사진=안내면제공)
안내면 현리에 거주하는 주민이“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에게써 달라“ 며 전달했다.(사진=안내면제공)
[충청신문=옥천] 최영배 기자 = 옥천 안내면 행정복지센터에 6일 안내면 현리에 거주하는 강혜령(60)씨가 직접 만든 수제 마스크를 기부해 훈훈한 소식을 전했다.

안내면 현리에 거주하는 주민으로 주말을 이용해 틈틈이 시간을 쪼개어만든 수제 마스크 60장을“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에게써 달라“ 며 전달했다.

수제 마스크는 흰색 광목천을 소재로, 정갈한 박음질 솜씨의 입체적 마스크로 예사 솜씨가 아니었으며, 또한 앞으로 안내면에서 한복 공방을 준비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내면 김해동 면장은 “모두 어렵고 힘든 시기에 나눔의 손길로 수제 마스크를 제작하여 기부해 주신 주민께 깊이 감사를 드리며, 취약계층 노인 분들께 소중한 마음으로 전달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