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후보, 본격 유세 나서... 눈물로 호소
박수현 후보, 본격 유세 나서... 눈물로 호소
  • 정영순 기자 7000ys@dailycc.net
  • 승인 2020.04.06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수현 “네거티브는 공명선거를 가로막는 민주주의 파괴이며, 인격살인죄이다”
박수현 후보가 6일 차량 유세 중 자신을 향한 네거티브에 서러움이 복 받쳐 흘러내린 눈물을 닦고 있다.<사진=정영순 기자>
박수현 후보가 6일 차량 유세 중 자신을 향한 네거티브에 서러움이 북 받쳐 흘러내린 눈물을 닦고 있다.<사진=정영순 기자>

[충청신문=공주] 정영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수현(공주·부여·청양) 후보가 거리유세에 시동을 걸었다.

공주 장날을 맞은 6일 자신의 부인인 김영미 씨 및 당원 지지자들과 함께 산성전통시장 앞 대로변에서 마이크를 잡은 박 후보는 “아무리 네거티브가 판을 쳐도 박수현 답게 품격 있는 선거운동을 펼치겠다”며 포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지금 저는 두 개의 전쟁에 이어 또 하나의 전쟁을 치르는 중”이라고 선언했다.

그는 “첫 번째 전쟁은 코로나19 격퇴고, 두 번째는 경제 살리기다. 이 두 가지 전쟁을 하는 것도 벅찬데 네거티브라는 또 하나의 전쟁을 하게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네거티브는 민주시민의 올바른 주권행사를 방해하는 시민권리 강탈죄다”며 “공명선거를 가로막는 민주주의의 파괴이며, 국민을 쉽게 속일 수 있다고 우습게 아는 국민우롱죄다. 뿐만 아니라 한사람의 인생을 송두리째 짓밟고 죽이는 인격살인죄에도 해당한다. 이 네거티브를 위대한 시민의 이름으로 물리쳐 주시고 이 악의적인 전쟁에서 박수현을 지켜달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앞서 박 후보는 자신의 공약인 금강 국가정원에 대해서도 “이 공약의 우수성을 인정한 사람들로부터 많은 칭찬을 받았다”며 “‘공주보를 어떻게 할 것이냐’ 라는 단편적인 것보다는 ‘충청의 젖줄인 금강을 어떻게 할 것이냐’고 하는 문제의식을 가지고 이번 총선에서 이야기하는 것이 바른 태도”라고 거듭 확신했다.

오전과 오후로 나뉘어 열린 거리유세에 농구선수 한기범 씨가 박수현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서울에서 내려와 눈길을 끌었다.

한기범 씨는 “박수현 후보는 누구보다 부지런하고 성실하다. 대한민국 국회의원 후보 가운데 이 부분은 최고다”며 “소외 받고 불우한 사람 편에 서서 열정을 갖고 일하는 박 후보의 모습이 제 심금을 울려 불원천리 하고 서울에서 내려와 응원 하게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