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직산주민, 현역 국회의원 '고발' 초유사태 발생
천안 직산주민, 현역 국회의원 '고발' 초유사태 발생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20.04.06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산 토지주에 ‘보상비 올려주겠다’ 회유(?), 한국전력 직원 조사도 촉구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4.15 총선을 불과 며칠 앞두고 지역주민이 현역 국회의원을 고발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6일 천안직산 신설 송전철탑 반대대책위원회(위원장 정규학) 외 1명의 명의로 더불어 민주당 박완주 의원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유포 혐의’로 서북선관위에 고발장이 접수됐다.

고발장에 따르면 “박완주 의원이 지난 3일 모 TV방송토론에서 천안시 직산읍 송전탑 지중화와 관련 '추진위원회'가 열렸으며 이 자리에서 투표를 통해 10대3으로 지상화를 결정했다”고 밝혔다는 것.

그런데 “송전탑 지중화 또는 지상화를 위한 추진위원회는 구성된 바 없으며 추진위원회가 구성돼 주민들 스스로 결정한 것처럼 발언한 것은 국회의원 당선을 목적으로 박완주 의원이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특히 “박 의원은 지역마다 MOU체결이 이뤄졌다고 했는데 이 부분과 관련, 이장들이 막도장을 임의로 사용해 일부 이장의 경우 사문서위조 및 행사죄로 처벌을 받았는데 이런 사실은 밝히지 않고 지역민들이 원해서 MOU가 체결됐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꼬집었다.

그런가 하면 “한국 전력의 50조 예산을 비롯한 각종사업의 결정 후 편성되는 예산확보를 마치 자신이 확보한양 780억의 예산을 자신이 확보한 것처럼 발언했다”며 비난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대책위 등 고발인은 “박완주 의원이 8년동안 건강권 및 재산권을 지켜준 게 뭐가 있냐, 오히려 민원을 제기하면 주민들을 고발한다고 협박을 일삼았다”며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이들 대책위 등 고발인들은 “고발장이 접수되자 직산 관련 한국전력직원이 직산토지주들에게 급하게 전화를 돌려 보상비를 올려주겠다고 회유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며 철저히 조사해 엄벌해 줄 것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