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에 396억원 투입
충북도,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에 396억원 투입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0.04.07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청 전경.
충북도청 전경.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충북도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대 보급 정책과 세계적인 신재생에너지 사업 확대 추세에 발맞춰 올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에 396억원을 투입한다.

이번에 추진하는 사업은 총9개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2종이상) 지원사업 ▲태양광 주택(일반주택) 보급사업 ▲공동주택(아파트 옥상)보급사업 ▲축산농가(축사지붕) 보급사업 ▲비영리시설(복지, 종교시설 등) 보급사업 ▲신재생에너지 지역지원(공공시설) 사업 ▲학교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사업 ▲주민참여형 마을태양광 보급사업 ▲영농형 태양광 보급 사업이다.

일반·공동주택과 축산농가, 비영리시설, 학교 등 2893개소에 태양광, 태양열,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를 설치 보급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0년 신재생에너지융복합지원 공모사업’에 응모해 도내 8개 시군이 선정된바 있다.

이에 국비 122억원을 확보했고 1691개소에 태양광 8229㎾, 태양열 2297㎡, 지열 1,416㎾, 연료전지 60㎾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현재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정상 추진 중이다.

주택지원사업인 태양광 주택 보급사업은 일반주택에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50억2800만원을 투입해 도내 1000가구에 태양광 3㎾씩 3000㎾를 보급한다.

건물지원사업인 축산농가 태양광 보급 사업은 축사지붕 등 유휴공간에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비 17억6000만원을 지원해 도내 50개소에 태양광 20㎾씩 1000㎾를 보급할 예정이다.

신재생에너지 지역지원사업은 도내 공공시설에 태양광 등 지역별 특성에 적합한 신재생에너지원 설치비로 23억원을 지원해 40개소에 태양광 950㎾를 보급한다. 공공시설의 에너지이용합리화와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자립률 향상을 위해 추진된다.

또 도지사 공약사업으로 추진하는 학교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사업은 시군 공립 초·중·고교 건물 6개소 옥상에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비로 9억원을 투입해 태양광 50㎾씩 300㎾를 보급한다. 학생들이 앞으로 냉·난방 걱정 없이 쾌적한 환경에서 교육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형년 에너지과장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사업으로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목표 달성에 기여하면서 에너지 자립률을 향상시킬 계획”이라며 “도민에게도 직접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