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래 후보, 유성 발전 공약 네 번째 ‘교육UP' 발표
조승래 후보, 유성 발전 공약 네 번째 ‘교육UP' 발표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0.04.0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조승래 후보(더불어민주당·대전 유성구갑)는 7일 중단 없는 유성 발전을 위한 ‘교육UP'을 발표했다. ‘미래에서 온 도시, 업그레이드 유성 33약속 7UP'의 네 번째 공약이다.

조 후보는 여당의 교육정책을 사실상 총괄하는 국회 교육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다. 서남4중, 복용초 등 도안신도시 지역의 학교 신설을 확정했고, 충청지역 최초로 수학문화관을 유성구 장대동에 유치했다. 고교 무상교육 실시, 대학 입학금 폐지, 누리과정 지원비 인상 등 국가 교육 정책도 이끌었다.

먼저 지역대학을 육성하기 위한 지원을 강화한다. 지역사회의 역량을 키우고 국가 균형발전을 앞당기기 위해서다. 구체적으로 대부분 지역에 자리 잡고 있는 국립대 육성을 위해 지원 예산을 6400억원까지 확대하고 이를 뒷받침하는 국립대학법을 발의할 계획이다. 사립대는 국립대 중복 투자 등을 고려해 기존 재정지원 사업을 구조조정하고 이를 통해 지원을 확대한다.

유성의 초중고 학교는 미래 학교로 혁신한다. 일방향적 지식 전달에 유용했던 성냥갑식 학교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합한 혁신 창의교육 공간으로 탈바꿈한다는 구상이다.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체육활동을 위해 체육관 환기장치 설치도 확대할 예정이다.

유치원․어린이집에 대한 국가책임을 강화하고 교사 처우 개선에도 나선다. 조 후보는 유아교육지원특별회계 연장과 누리과정 지원비 인상 작업을 주도했다. 유치원․어린이집을 안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기반을 다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장애학생의 교육권 강화를 위해 특수교육법의 전면 개정도 준비하고 있다.

조승래 후보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인재를 키우고 유성구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상징 도시로 만들겠다”며 “집권 여당의 재선의원으로 대한민국과 유성의 미래를 준비해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