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고발당한 천안시장 A후보는 결자해지 하라
검찰고발당한 천안시장 A후보는 결자해지 하라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20.04.0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성명통해 '사전선거운동' 신속공정 수사 촉구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사전선거운동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한 천안시장 A후보는 백년대계를 위해 결자해지하라."

미래통합당 충남도당선거대책위는 15일 대변인 조철희 명의의 성명을 통해 "사전선거운동 혐의 검찰 고발, 재·보궐선거 재발의 악몽을 다시 감내할 수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A4용지 한 장의 성명서에는 "충남도선관위는 선거구민에게 식사를 제공한 혐의로 현직 공무원과 식사모임에서 사전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천안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A씨를 6일 검찰에 고발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현직 공무원이 정치적 중립의무를 망각하고 특정 후보 줄서기를 통해 입신을 도모했다면, 시민에 대한 배신행위로 선거법을 하찮게 여기고 심지어 비웃는듯한 구태는 엄히 처벌해야 한다"고 꾸짖고 있다.

그리고 "문제는 보궐선거 와중에 보궐선거 재발을 걱정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벌어진 것으로 중대한 갈림길에 선 해당 후보는 천안 백년대계를 위해 과감히 결자해지하라"며 사퇴를 촉구했다.

특히 "검찰 고발까지 된 후보가 완주하려 한다면, 정의로운 시민들의 필사적인 저항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또 한 번의 보궐선거도 불사하려는 불순한 획책은 아예 꿈꾸지도 말라"며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여기에 "재판에 발목 잡힐 시정, 재·보궐선거 재발의 악몽을 다시 감내할 수 없다"며 "공무원의 정파적 책동은 시정질서 교란행위로 경기의 규칙인 선거법을 어기는 부정행위는 주권자인 국민모독"이라며 비난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끝으로 "선거 승리만 탐하려는 ‘구태세력’에게 돌아올 건 시민들의 싸늘한 외면뿐으로 검찰의 신속하고 공정한 수사를 기대한다"고 쐐기를 박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