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선관위 믿을 수 없다 '직산주민' 박완주 후보 검찰 고발
천안 선관위 믿을 수 없다 '직산주민' 박완주 후보 검찰 고발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20.04.09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기자회견 박완주 '직산송전탑 관련 모두 사실' 법적책임 묻겠다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속보> 천안을 지역의 직산송전탑 관련 선거구 유권자와 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천안직산 신설 송전철탑 반대대책위원회(위원장 정규학. 이하 대책위) 외 1명의 직산지역민들은 9일 오전 “박완주 의원을 서북구선거관리위원회에 지난 6일 고소장을 접수했는데 4일이 지났는데도 조사 기미조차 보이지 않는 등 믿을 수 없어 검찰에 또 다시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같은 시각 박완주 후보는 기자회견을 갖고 “직산송전탑 사실왜곡 더 이상 인내하지 않겠다, 직산송전탑 관련 추진경위 지중화 반영 및 예산확보 모두 사실”이라며 “이들(대책위)에 대해 허위비방, 무관용 원칙으로 법적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을 천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4년 9월 한전의 당초 사업계획에는 없었던 '직산 송전선로 지중화 사업'을 한전에 강력히 요구했고 2015년 약 700억원의 예산이 배정돼 1차 사업비 24억 원이 편성됐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16인으로 구성된 입지선정위원회'에서 3회에 걸친 회의를 통해 '전 구간 가공안'을 선택해 지중화 방안은 3표밖에 얻지 못해 '가공안'이 최종적으로 결정됐다”는 것.

이어 "2015년 12월, 한국전력과 천안시, 주민대표는 전력사업의 협조를 약속하는 상생협약 MOU와 2017년부터 인근마을을 대상으로 '특별지원사업'까지 체결했다"며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마을은 2곳 뿐"이라고 밝혔다.

특히 "확보한 예산을 쓰지 못하고 예산 확보한 국회의원을 탓하는 것은 유치한 정치공세일 뿐"이라며 "허위사실 유포 등에 단호하게 법적인 대응을 할 것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대책위 외 1명의 고발인은 "검찰에서 필요하다고 요청하면 2018년부터 한국전력 송전탑관계자 등의 내용까지 증거자료로 제출하려고 준비하고 있다"며 박 후보와 정면으로 맞섰다.

대책위 등은 박완주 후보가 지난 3일 KBS 대전방송이 생중계한 21대 국회의원선거 천안을 후보자 토론회에서의 발언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당시 박 후보가 송전철탑 및 송전선로 지중화 관련 예산 780억원을 확보한 것처럼 발언을 한데 대해 대책위 외 1명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유포 혐의’로 6일 선관위에 고발장을 접수한바 있다.

한편, 대책위 등 고발인들은 "박완주 의원의 이날 직산송전탑 기자회견을 놓고 예산 확보 등은 앞뒤가 하나도 안 맞는 등 새빨간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