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 피해 영세 제조업에 '특례보증' 시행
대전시, 코로나19 피해 영세 제조업에 '특례보증' 시행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4.10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당 1억원 이내, 이차보전 2%·보증수수료 100% 지원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와 대전신용보증재단은 코로나19 확산 장기화에 따른 경기침체 극복을 위한 지역 소기업(영세 제조업)의 자금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코로나19 피해지원을 위한 특례보증 경영개선자금'을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특례보증 금융지원은 지역 내 소기업과 영세 제조업을 대상으로 대전신용보증재단을 통해 50억원 규모로 지원된다.

대전 내 소재한 소기업 및 제조업이되 사업자등록증상 사업개시 년·월·일이 지난 정상 영업 중인 업체면 신청 가능하다.

기업 당 신용 한도의 200%, 최대 1억원까지 지원 받을 수 있으며 기존 보증금액 중 대전신용보증재단(1억원),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3억원)을 제외하고 최대 1억원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특례보증으로 대출을 받은 소기업(영세 제조업)에는 최대 2년간 연 2%의 이자(이차보전금)를 추가로 지원하고 대출시 기업이 부담해야 할 신용보증수수료 전액(2년간, 연 1.1%)을 지원해 기업이 부담하는 이자는 1%대다.

특례보증 금융지원 사업은 10일부터 시행하며 자세한 사항은 대전신용보증재단(042-380-3800)이나 원스톱으로 자금 신청할 수 있는 시중 은행(하나·신한·우리)으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경영피해, 경기둔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의 경영난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