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4·19 기념 사업회, 4·19혁명 지영헌 열사 추념행사 취소 결정
단양군 4·19 기념 사업회, 4·19혁명 지영헌 열사 추념행사 취소 결정
  • 정연환 기자 jyh3411@dailycc.net
  • 승인 2020.04.12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단양] 정연환 기자 = 단양군 4·19 기념 사업회는 코로나 19로 정부의 방침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4·19 혁명 지영헌 열사 추념 행사를 취소했다고 12일 밝혔다.

단양군 4·19 기념 사업회에 따르면 ‘코로나 19’가 세계적 펜더믹 현상으로 확산되고 있어 지역 전파의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4·19 기념행사 및 지영헌 열사 추념식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단양군 4·19 기념 사업회는 4·19 기념 60년사 발간을 위해 최인규 기념사업회장을 비롯한 조성룡·박승룡·김상철·손명성·안종화씨 등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1차 편집위원회 회의를 갖는 등 편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4·19 60주년을 맞이해 단양중학교를 비롯한 지역 내 학교 순회 강연을 계획하고 있으며 단양교육지원청 주관으로 백일장을 주최해 교육장상, 충북도지사상, 중앙대학교 총장상을 수여할 계획이다.

한편, 지영헌 열사는 1959년 단양공고(현 한국관광호텔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중앙대 법정대학 재학 중 20살의 꽃다운 나이에 4·19 혁명 대열에 참여했다가 시위 도중 당시 진압 경찰의 총에 맞아 유명을 달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