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전투표 역대 최고치, 본투표도 방역 만전 기해야
[사설] 사전투표 역대 최고치, 본투표도 방역 만전 기해야
  • 유영배 주필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0.04.13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율이 26.69%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소식이다.

국민들의 적극적인 선거문화의식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그 이면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유권자들이 비교적 한산한 사전투표를 선호했다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코앞에 다가선 본투표를 놓고 설왕설래가 일고 있는 이유이다.

15일 치러지는 21대 총선투표율이 지난 총선 58%를 넘어설지가 최대 관심사로 대두되고 있는 것도 그중의 하나이다.

대전지역 사전투표는 26.93%로 전국 평균을 넘어섰다.

이중 유성구가 28.76%로 가장 높았고 대덕구는 25.54%로 최저를 나타냈다.

세종은 32.4%로 전국에서 3번째로 높았다.

충남은 25.3%, 충북은 26.7%를 기록했다.

사전투표는 부재자투표와 달리 신고 없이 신분증만 가지고 가면 전국 3500여 개 투표소 어디서나 투표가 가능한 제도다.

직장이든 집이든 가까운 곳의 투표소를 찾아가면 된다.

투표는 국민의 권리이자 의무인 만큼 15일 본투표에 참여하기 힘들다면 사전투표는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할 수 있는 더없는 자리이다.

이번 사전투표는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실시돼 주목을 받은 지 오래다.

사전투표는 선거일 당일의 혼잡을 피하면서 선거 참정권을 행사하는 방법이다.

타인을 배려하고 자신도 보호하고 전체적으로는 투표율을 높이는 부수효과가 기대되고 있는 것이다.

15일 총선투표율은 그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코로나19 사태 와중이라 해서 총선의 본질적 의미마저 퇴색돼서는 안 된다는 점이다.

총선은 현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중간평가의 성격을 지녔다고 여겨진다.

민의는 향후 국정운영 기조를 좌우하는 주요 나침반이 될 것이다.

그것이 많으면 많을수록 보다 정확한 민의를 알 수 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이제는 본선투표에 초점을 맞출시기이다.

유권자 모두 나의 소중한 한 표가 향후 국정운영을 좌우하는 좋은 지표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적극적으로 투표에 임해야 할 것이다.

이번 총선은 대규모 감염병 사태 속에서 치르는 첫 선거다.

정부는 유권자들이 감염을 두려워해 소중한 한 표를 포기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방역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자가 격리자가 일반 유권자와 시간과 동선을 달리해 투표하는 방안도 그 일 환일 것이다.

특히 본투표는 주변 여건상 사람이 몰릴 수밖에 없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지금은 말 그대로 비상시기이다.

집단 감염의 우려를 해소키 위한 효율적인 예방대책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을 것이다.

예컨대 발열이나 기침 증상이 있는 투표자나 자가 격리자는 별도의 투표행사에 한치의 차질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다.

밀접 접촉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동선을 통제하고, 투표 대기 시간 동안 거리두기도 철저히 해야 한다.

투표소 및 개표소 방역도 핵심과제이다.

그것뿐만이 아니다.

투·개표 사무원과 투·개표 참관인의 안전관리 또한 필수이다.

비례정당 난립으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길어진 투표용지 개표는 우려스러운 사안이 아닐 수 없다.

밤새워 일일이 손으로 개표해야 할 개표사무원과 참관인만 8만5000여명에 달한다.

우리는 이 시점에서 다시 한번 유비무환을 떠올린다.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방역 당국은 물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행안부 지자체 관계자 모두의 적극적인 사고의식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