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이모저모] 사회적거리두기 선거, 한마음으로 협조…엄지 '척'
[4.15총선 이모저모] 사회적거리두기 선거, 한마음으로 협조…엄지 '척'
  • 이정화 기자 dahhyun@dailycc.net
  • 승인 2020.04.1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11시 은행선화동행정복지센터 입구에 마스크와 비닐장갑을 착용한 투표자 대기줄이 길게 늘어서 있다. (사진=이정화 기자)
오전 11시 은행선화동행정복지센터 입구에 마스크와 비닐장갑을 착용한 투표자 대기줄이 길게 늘어서 있다. (사진=이정화 기자)
○…느린 투표에도 항의 없어

오전 11시 은행선화동행정복지센터 투표소 입구에는 투표 지연에 따라 일시적으로 줄이 길어지면서 사회적 간격 1m를 못 지키는 모습.

한 어르신이 기표소에서 5분에서 10분가량 지체하면서 한동안 줄이 움직이지 않기도 했는데 모두 차분히 기다려.

투표관리자는 “오늘 손소독제, 장갑 착용 등 절차가 많아 투표가 느리다. 예전 같으면 왜 이렇게 느리냐고 항의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오늘은 (특별한 지체 상황에도 항의가) 전혀 없다"면서 놀라움을 표했다.

○…적극적인 사회적거리두기 협조 "미리 알아보고 왔어요"

투표소 초입, 손소독제와 비닐장갑을 나눠주며 착용을 요구. 남녀노소 불편한 기색 없이 모두 협조. 마스크 미착용 방문자도, 당황하는 이도 찾아볼 수 없어.

투표자들은 사전투표 뉴스를 통해 절차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미리 파악하고 왔다고 입을 모았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