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쟁 접고 코로나19 극복 전념해달라” 여당에 몰표
“정쟁 접고 코로나19 극복 전념해달라” 여당에 몰표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0.04.16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압승…통합당 ‘정권 심판’ 집착 전략 부재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코로나19 정국을 감안한 국정 안정을 바라는 표심이 4·15총선 결과에 그대로 반영됐다.

더불어민주당 압승으로 총선이 막을 내린 것이다. 비례정당 의석까지 합하면 180석이다.

충청권을 비롯한 전국적인 현상이다.

민심은 명확했다. 코로나19 대책에 여념이 없는 정부와 함께 이 사태를 조기에 종식시키고 경제를 다시 일으킬 힘있는 여당을 만들어 준 것이다. 원팀이 돼서 하루빨리 이 위기를 극복해 달라는 열망이 표로 나타난 것이다.

13일 간의 공식선거운동기간 동안 여야는 각각 국정 안정론과 정권 심판론을 전면에 내세우며 대립각을 세웠다.

코로나19로 인해 정책대결이 실종된 가운데 일상을 빼앗긴 유권자들에게 어떻게 자당의 메리트를 설득하느냐가 승부처였다.

결국 진정 국면을 맞은 코로나로 인한 여당의 전략이 유권자들 움직였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라19를 극복하고 경제 회복을 위해서는 정부와 함께 할 힘있은 여당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미래통합당이 다수당이 되면 정부 정책에 대한 발목 잡기로 포스트 코로나 대책 추진에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는 이유다.

미래통합당은 코로나19가 아니어도 경제는 이미 망가져 있었다며 문재인 정부 3년 동안 국가가 엉망이 됐다고 정권 심판론을 내세웠다. 국회마저 여당에 내주면 문 정부 폭주를 견제할 수 없다고 호소했다.

이같은 대치에 대한 유권자들의 답은 ‘국정 안정’이었다.

세계가 찬사를 보내고 있는 한국의 코로나 대처 방법을 인정한 셈이다. 이런 추세로 코로나를 종식시키고 경제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국정이 안정돼야 한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통합당이 제1당이 돼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면 원활한 국정 수행이 어렵다고 인식한 것으로 해석이다.

통합당의 패배는 전략 부족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통합당은 오로지 정권 심판이라는 구호만 외칠뿐 구체적인 대안 제시에 실패했다는 얘기다.

막판에 불거진 차명진 후보의 ‘세월호 막말’ 등도 판세에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에 몰표를 준 민심이 바라는 것은 단 하나다.

코로나19로 빼앗긴 일상을 되찾아달라는 것이다.

민주당이 이같은 민심에 화답할 차례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