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만나고, 덜 모인다”… 코로나19가 바꾼 가정의 달
“안 만나고, 덜 모인다”… 코로나19가 바꾼 가정의 달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20.04.26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67.3% “코로나19에 가족 모임 바꿨다”
(자료제공=잡코리아)
(자료제공=잡코리아)

[충청신문=대전] 김용배기자 = 코로나19 여파가 가정의 달 모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직장인 10명 중 7명이 ‘코로나19를 감안해 5월 가족 모임에 예년과 달리 바뀐 부분이 있다”고 했다. 가장 많이 바뀐 점은 ‘안 만나고’, ‘덜 모인다’는 것이었다.

잡코리아가 최근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2593명을 대상으로 ‘가정의 달 가족모임’에 대해 설문조사 결과, 직장인 67.3%가 ‘코로나19를 감안해 예년과 달리 바뀐 것들이 있다’고 답했다.

“코로나19와 관계없이 예년과 비슷하게 보낼 것”이란 응답은 23.7%에 불과했다. 이 중 ‘코로나19를 그다지 염두에 두지 않는다’는 응답은 8.4%에 그쳤으며, 24.3%는 ‘코로나19가 신경 쓰이기는 하지만 예년과 비슷하게 보낼 것’이라 답했다.

‘올해 5월 가족모임에 달라진 것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의 절반 이상이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당분간 만나지 않고 각자 보내기로 했다(52.8%)’고 답했다. ‘예년에 비해 가족모임 횟수를 줄여 최소화하기로 했다’는 응답도 42.4%의 응답률을 보였다.

설문에 참여한 전체 직장인을 대상으로 응답률을 계산해도 64%를 웃도는 직장인들이 가족모임을 갖지 않거나, 덜 갖기로 한 셈이다.

이어 ‘여행을 하거나 배달음식을 먹는 등 집안에서 만나기로 했다’는 응답도 31.2%의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밖에 ‘만나는 시간을 줄이기로 했다(17.3%)’, ‘대표로 몇 명만 만나기로 했다(4.9%)’는 응답이 이어졌다.

한편, 5월 예상경비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직장인 2042명을 대상으로 5월 예상경비를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예상경비는 평균 46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조사결과 54만원보다 8만원 감소한 것으로 총 감소비율이 -15%에 이른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