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 77.1% ‘이직경험’ … 10년전보다 두배 이상 늘어
신입사원 77.1% ‘이직경험’ … 10년전보다 두배 이상 늘어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20.04.27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잡코리아)
(자료제공=잡코리아)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직장생활을 하는 동안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회사를 한 번 이상 옮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력1년차인 신입사원의 이직 경험을 조사한 결과 10명중 7명 이상이 ‘이직 경험이 있다’고 했다.

잡코리아가 경력1년차 신입사원부터 10년차 이상의 직장인 총 1397명을 대상으로 ‘경력연차별 이직 경험’을 조사한 결과, ‘직장생활 이래 회사를 한 번 이상 옮겨본 경험이 있는지’에 전체 직장인 중 90.7%가 ‘있다’고 답했다.

특히 경력1년차 신입사원 중 이직 경험자는 77.1%로 10명중 7명이상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10년 전(2010년) 동일조사결과(37.7%) 대비 39.4%포인트 증가한 수준이다.

신입사원 중 이직 경험자 비율이 10년 전에 비해 두 배 이상 크게 증가한 것.

이직 경험자 비율은 2년차 직장인 중 84.6% 3년차 직장인 중에는 92.5%로 경력연차와 비례해 높았다.

직장생활을 시작한 지 3년 미만의 사회초년병 시절 이직 경험자 비율이 90%를 넘어섰는데, 이는 직장생활을 시작한 후 본인에게 맞는 직장과 직업을 찾기 위해 이직을 하는 직장인들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됐다.

한편, 경력연차별 평균 이직 횟수는 연차별로 1회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직장인의 이직횟수는 평균 3.1회로 10년 전 동일조사 결과(2.0회)에 비해 1.1회 늘었다.

연차별로도 경력1년차 신입사원의 평균 이직횟수는 1.8회로 10년전(0.9회)보다 약 1회 늘었고, 경력 5년차 직장인의 이직횟수는 3.0회로 10년 전(1.5회) 보다 1.5회 늘었다. 경력 10년차 직장인의 평균 이직횟수도 4.0회로 10년전(2.9회)에 비해 1.1회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