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돈곤 청양군수 “충남 사회적경제 중심지로 대도약”
김돈곤 청양군수 “충남 사회적경제 중심지로 대도약”
  • 최태숙 기자 cts010500@dailycc.net
  • 승인 2020.04.28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자부 혁신타운 공모 최종선정…획기적 지역발전 전기 마련
(사진=청양군 제공)
(사진=청양군 제공)
[충청신문=청양] 최태숙 기자 = 청양군이 산업통상자원부의 ‘충남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공모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되면서 지역발전의 획기적 전기를 마련했다.

28일 오전 청양군청 상황실에서 언론브리핑을 가진 김돈곤 군수는 “혁신타운 유치를 위해 지난 2년 동안 빈틈없이 준비한 결과 27일 산자부 최종 심사를 통과했다”면서 “올해부터 2022년까지 사업비 280억원을 투입, 지역경제 활성화와 신규 일자리 창출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김 군수에 따르면,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은 충남도내 사회적 기업의 기술혁신, 창업지원, 시제품 제작, 네트워킹 공간 구축을 통해 새로운 경제 생태계를 창출하는 혁신사업이다.

청양군은 지난해 3월 충남도 후보지로 선정된 이후 6월 기획재정부 보조금 적격성 심사를 통과했다.

이어 지난 2월 충남도와 함께 산자부에 공모사업 계획서를 제출, 지난 22일 소위원회와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27일 대전광역시, 대구광역시와 함께 최종 사업대상지로 확정됐다.

군은 지난해 12월 혁신타운 조성 부지를 마련하고, 관련 행정부서 개편을 단행하는 등 원활한 사업추진에 역량을 집중했다.

또 충남도립대와 협력체계 강화를 통해 사회적경제·IT학과를 신설, 리더 양성과정 운영 등 사회적 기반 확충을 위한 선제적 투자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김 군수는 수차례 국회 방문과 도지사 면담, 산자부협조 요청 등 광폭 행보를 보이며 청양군 유치 당위성을 거듭 강조해왔다.

충남 혁신타운은 도내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농림어업 및 식품가공 분야 중심의 생태계를 창출하기 위한 물리적·인적 핵심 거점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설계공모 절차를 거쳐 본관(리모델링)과 신관(신축)을 짓고 사회적경제기업과 중간지원조직의 입주 공간, 연구 공간, 교육 공간, 수공예 창작 공간을 갖추게 된다.

또 가공상품 판매장과 농산물 판매장, 농산물 체험 가공실, 게스트하우스 등으로 도내 사회적경제를 총괄하게 된다.

김 군수는 “충남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은 제조·물류·유통 거점 및 다양한 주체들의 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등 획기적 지역발전의 전기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충남도와 긴밀한 협력으로 신성장 경제 모델을 차질 없이 창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