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이동식 수직재배 장치’산업화 성공
충북농기원,‘이동식 수직재배 장치’산업화 성공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0.05.06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충북도농업기술원이 수박 ‘이동식 수직재배 장치’ 특허기술 산업화에 성공했다.

도 농업기술원은 대한아그로(대표 장한수), 오크(대표 이정봉) 업체에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했다.

수박 소비 형태는 핵가족과 1인 가구 증가로 대형수박(8kg 이상)에서 애플수박, 망고수박 등 중소형 수박으로 변화하고, 가구당 수박 구매액과 구매횟수도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더구나 쪼그려 앉는 자세로 재배해야하는 수박의 경우 재배 선호도가 낮아 재배면적 또한 감소하는 추세다.

따라서 수박재배의 노동 강도를 감소시키고 다양한 크기의 수박을 일시에 수확할 수 있는 재배장치 개발이 중요한 시기다.

수박연구소 김은정 박사는 “이번에 개발한‘이동식 수직재배장치’는 한번 설치하면 반영구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다”라며 “수확 후 하우스 양 옆으로 지주를 밀어 고정시켜 놓음으로써, 로터리작업 등 밭 만들기 작업에 전혀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수박뿐만 아니라 메론, 맷돌호박 등 다양한 채소를 세워서 재배함으로써 농작업 강도를 50% 낮추고, 소득 증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