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여성단체 "대전시 성인지담당관 폐지는 시대 역행"
대전여성단체 "대전시 성인지담당관 폐지는 시대 역행"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5.19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국 신설' 7월 조직개편 반발
대전시청.(충청신문DB)
대전시청.(충청신문DB)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오는 7월 조직개편에서 기획조정실 내 성인지정책담당관을 폐지하고 여성가족국을 신설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대전여성단체가 "시대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앞서 시는 시민 참여와 지원 업무를 일원화하고 여성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는 등 지역 현안에 대한 행정수요가 증가하면서 행정기구·정원을 조정하기 위해 '대전시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입법 예고했다.(본보 18일자 1면)

다음달 시의회에서 조례안이 통과되면 인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조직개편을 단행한다는 계획이다.

대전여민회, 대전여성정치네트워크 등 7개 단체로 이뤄진 대전여성단체연합은 19일 성명을 통해 "지난해 3월 기획조정실 내 성인지정책담당관을 임명한 지 불과 1년이 조금 더 지난 시점에서 여성가족국으로의 전환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성인지 정책 기획과 조정력 확보를 위해 마련한 성인지정책담당관을 폐지할 게 아니라 실질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설되는 여성가족국은 여성과 성인지 정책에 관한 사항 이외에 청년, 청소년, 아동 영유아 복지, 가족복지, 평생교육 등 업무를 하게된다.

세대별 정책과 복지 정책이 필요하고 중요한 현안임을 인정하고 수용하지만, 이 모든 것이 여성을 복지와 돌봄의 주체로 한정하는 성역할과 성차별을 묵인하는 성인지 정책 패러다임 이전의 여성정책으로 퇴행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는 게 이들의 입장이다.

여성단체연합은 "중앙부처 교육부, 법무부, 보건복지부 등 8개부처에 2019년 5월부터 이미 양성평등담당관이 임명되어 정부 정책의 성주류화, 성평등 정책 진전을 위해 노력해가고 있다"며 "효과적인 성평등 정책 실현을 위해 지방자치단체 역시 성평등 추진 체계를 마련하고 시행되어야 함이 마땅하며 성평등 정책은 시정 전반에 걸친 문제로 각 부서 간 젠더거버넌스를 통해 성인지 정책을 견인할 총괄 담당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