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 발생
대전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 발생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5.22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외활동 시 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이 야생 진드기를 채집하고 있다.(사진=대전보건환경연구원 제공)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이 야생 진드기를 채집하고 있다.(사진=대전보건환경연구원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에서 올해 첫 번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SFTS) 환자가 발생했다.

22일 시에 따르면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SFTS 첫 번째 환자는 동구에 거주하는 50대 여성 A씨로 지난 4일 충남 홍성에서 밭일을 한 후 고열 증세가 나타났다.

이후 병원을 방문해 SFTS증상 의심 소견으로 검사를 한 결과 지난 21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대전에는 2015년부터 현재까지 모두 15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SFTS는 작은소피참진드기 매개 바이러스성 감염병으로 참진드기가 활동하는 4~11월에 야외 활동이 많은 중장년과 면역력이 약해지는 노년층에서 많이 발생하는 제3급 법정 감염병이다.

특히 예방백신 및 치료제가 없어 농작업·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으로 특히 농촌지역 고연령층에서 주의가 필요하다.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도), 오심·구토·설사 등 소화기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풀숲 등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장소에 들어갈 경우에는 긴 소매, 긴바지, 다리를 완전히 덮는 신발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최소화 해야 한다"며 "야외활동 후 진드기에 물리지 않았는지 확인하고 옷을 꼼꼼히 털고 외출 후 목욕이나 샤워를 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