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전시당 "노무현 대통령 11주기, 사람 사는 세상 실현”
민주당 대전시당 "노무현 대통령 11주기, 사람 사는 세상 실현”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0.05.24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23일 노무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추모하며 ‘노무현 정신’을 이어받아 정의롭고, 모두가 잘 사는 사람 사는 세상,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기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시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다소 시대를 앞서갔을지 모르지만, 고 노무현 대통령이 남긴 유산은 실로 위대했고 그의 선각자적 식견은 11주기를 맞은 지금 다시금 새롭게 조명 받고 있다”며 “세계적 재앙인 코로나19를 극복하는 원동력은 노무현 대통령이 그토록 강조했던 ‘깨어 있는 시민의 조직화된 힘’ 덕분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노무현 대통령은 언제나 서민의 편에 서 있었다. 불의를 향한 분노와 세상을 바꾸기 위한 뜨거운 열정을 불태웠지만 가슴에는 늘 약자와 서민에 대한 연민으로 가득했던 것을 우리는 기억한다”며 "반칙과 특권 없는 정의로운 나라, 국민 모두 고르게 잘 사는 나라, 권력기관 개혁을 통한 민주주의 바로 세우기, 안전한 대한민국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등 노무현 대통령이 그토록 원했던 세상은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도 실현해야 하는 항구적 목표로 이어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비록 노무현 대통령은 떠났지만, 우리에게는 코로나19 종식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뿐만 아니라 산적한 각종 개혁 과제 해결은 아직 우리에게 숙제로 남아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이같은 시대적 사명을 성실히 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