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김정섭 공주시장 주민소환본부, 오늘부터 서명운동 ‘돌입’
[속보] 김정섭 공주시장 주민소환본부, 오늘부터 서명운동 ‘돌입’
  • 정영순 기자 7000ys@dailycc.net
  • 승인 2020.05.25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명인단 80여명으로 구성, 서명 기간 오는 7월 24일까지 60일
공주시장 김정섭 주민소환 투표 청구인 대표자(대표 이영석)가 25일 공주시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증명을 교부받은 후 자신의 차량에 싣고 있다.<사진=정영순 기자>
공주시장 김정섭 주민소환 투표 청구인 대표자(대표 이영석)가 25일 공주시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증명을 교부받은 후 자신의 차량에 싣고 있다.<사진=정영순 기자>

[충청신문=공주] 정영순 기자 = 백제문화제 격년제 독단결정 등으로 시민들의 반발을 샀던 김정섭 공주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 서명운동이 시작됐다.

‘김정섭 공주시장 주민소환 운동본부’는 25일 공주시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공주시장 김정섭 주민소환 투표 청구인 대표자(대표자 이영석)’ 증명을 교부받아 7월 24일까지 60일 동안 주민 서명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김 시장의 고집불통이 시민의 피로감을 더하고 시의 위상이 저하됨에 따라 무거운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전제한 뒤 “김 시장은 소환 이유조차 파악 못한 채 최근 브리핑을 통해 자신의 성과만을 내세우며 소환운동본부를 비난했다”고 각을 세웠다.

이어 “자신이 내세운 성과가 지난해 직무만족도 평가에서 충남도내 15개 시·군중 최하위 권으로 맴돈 것으로 나타나는 등 무능함이 만천하에 알려졌다”며 “운동본부는 소환운동이 시민들에게 지역경제 살리기와 소통을 위한 처방임을 알리고, 불통으로 일관하는 김 시장에게 행동하는 민주주의가 무엇인지 가르쳐 줄 것”이라고 소환운동의 정당성을 거듭 확인했다.

또 서울에 집을 두 채씩이나 보유하고 공주에서 전세를 살고 있는 김 시장의 이중성에도 “인구부족에 시달리는 지자체 책임자로서 할 수 있는 행동은 아니다”고 비판한 뒤 “내로남불의 오만한 생각에서 벗어나 지역경제를 살리자는 시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할 것”이라고 짚었다.

소환본부가 김 시장을 소환투표에 부치려면 7월 24일까지 공주시 전체 유권자의 15%인 1만3920명의 서명을 받아야 한다.

서명부는 5일 이내인 7월 29일까지 제출해야 하고, 선관위는 이날부터 심사에 돌입한다. 약 20~30일 정도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심사가 끝나면 7일간 열람과 이의신청을 동시에 받는다. 이후 선관위는 시장에게 20일 이내에 소명서를 제출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선관위는 소명서 제출 기한 만료 후 7일 이내에 주민소환 투표를 발의한다. 이때 투표일도 함께 공표되고 김 시장의 직무는 정지된다. 일정상 10월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투표에서 공주시 유권자 3분의 1(3만928명) 이상이 투표해 과반수가 찬성하면 김 시장은 파면된다.

주민소환은 2007년 제도 시행 후 전국적으로 100여 건이 시도됐다. 투표까지 이른 건 8건이고 기초의원 2명이 직을 상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