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충청권 광역화 27일 본격 시행
대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충청권 광역화 27일 본격 시행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5.2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권 51개 공공기관, 지역 청년 의무채용으로 올해 하반기에만 341명 선발 예정
지역인재 의무채용이 적용되는 대전 소재 공공기관.(사진=대전시 홈페이지)
지역인재 의무채용이 적용되는 대전 소재 공공기관.(사진=대전시 홈페이지)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 소재 17개 공공기관에 대한 지역인재 의무채용과 충청권 광역화를 골자로 하는 개정 '혁신도시법'이 27일부터 본격 시행된다.

이에 따라 올해 충청권 공공기관 하반기 채용에서만 341명의 지역 청년들이 의무채용을 적용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단, 공공기관 이전 지역에 소재한 지방대학 및 고등학교를 최종적으로 졸업했거나 졸업 예정인 청년에게만 적용된다.

'최종학력'의 학교 소재지를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대전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충청권 이외 지역에서 대학교를 졸업한 경우 지역인재 채용의무 대상에서 제외된다.

26일 시에 따르면 51개 공공기관의 27일 이후 채용인원은 1825명이며 이 중 의무채용 인원은 341명(추정)이다.

특히 대전 17개 공공기관 중 10개가 지역인채 채용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코로나19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던 지역 청년들에게는 희소식이다.

올해 하반기 지역인재 채용 예정인원은 한국철도공사 700명 중 126명, 한국수자원공사 331명 중 60명, 한국철도시설공단 139명 중 25명, 한국조폐공사 90명 중 16명, 한국가스기술공사 70명 중 13명 등이다.

충북은 11개 기관 중 정보통신산업진흥원 29명 중 7명, 한국보건산업진흥원·한국소비자원 각 30명 중 7명, 한국고용정보원 11명 중 3명, 한국교육과정평가원 6명 중 1명 등 5개 기관이 의무채용을 진행한다.

세종은 20개 기관 중 8개, 충남은 3개 기관 모두가 지역인재 의무채용 계획을 가지고 있다.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54명 중 13명, 한국생산기술연구원 33명 중 6명, 한국중부발전 59명 중 14명, 한국서부발전 29명 중 7명 등이다.

의무채용 비율은 기존 의무채용 적용 31개 공공기관의 경우 올해 24%, 내년 27%, 2022년 이후는 30%며 새롭게 적용되는 20개 공공기관은 올해 18%, 내년 21%, 2022년 24%, 2023년 27%, 2024년 이후 30%가 적용된다.

시는 법 시행에 맞춰 지난 19일 지역인재 의무채용 제도와 51개 공공기관의 채용정보를 담은 홍보물을 제작해 지역 대학교 및 고등학교에 배부했다. 이달 말까지 시 홈페이지에도 공공기관 채용정보 안내코너를 신설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잠정 연기된 공공기관 지역인재 합동채용설명회와는 별개로 시내 17개 대학교를 대상으로 학교별로 기 구축된 화상회의 플랫폼을 활용해 찾아가는 온라인 설명회도 이달 말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허태정 시장은 "지역인재 의무채용 시행으로 우리지역 학생들에게 공공기관 취업이라는 큰 기회가 열렸고 지역대학의 경쟁력 강화도 기대 된다"며 "앞으로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되고 추가로 공공기관을 유치해 양질의 일자리가 많이 창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