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대전영업본부, 무수천하마을과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 협약
농협 대전영업본부, 무수천하마을과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 협약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20.05.28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산물 판로 안정화… 농가일손돕기 실시
28일 강필규(왼쪽 두번째) 농협 대전영업본부장이 중구 무수동에 위치한 무수천하마을을 찾아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 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농협중앙회 대전지역본부 제공)
28일 강필규(왼쪽 두번째) 농협 대전영업본부장이 중구 무수동에 위치한 무수천하마을을 찾아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 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농협중앙회 대전지역본부 제공)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NH농협은행 대전영업본부는 28일 중구 무수동에 위치한 무수천하마을을 찾아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 협약 및 농가일손돕기를 실시했다.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란 도시민과 농업인이 다함께 성장·발전하는 도농상생 활성화를 도모하는 농협의 주요사업이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농협대전본부는 직원 및 고객과 마을생산 농산물직거래로 판로 안정화 지원, 농번기 일손돕기, 각종 행사 시 마을 팜스테이 적극이용, 학생 및 우수고객 초청 체험활동 주선 등 마을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농협대전본부는 이번 협약을 기념해 마을의 특산품인 장류를 구매하며 실질적인 마을 소득증대에 공헌했다.

협약식을 마치고 실시된 일손돕기에는 강필규 본부장을 비롯한 40여명의 직원들이 참석했다.

마을 특산품인 천혜향나무 가시제거, 유채꽃 베기, 영농폐자재 수거 활동을 실시해 영농철 부족한 인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고충을 덜어주었다.

강필규 본부장은"이번 협약식이 형식에 그치지 않고 코로나19 여파와 영농철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들에게 실질적인 힘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