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 닫히자 늘어난 전자책 대출
도서관 닫히자 늘어난 전자책 대출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0.05.31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밭도서관 “코로나19로 대출자 58%, 대출권수 65% 증가”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코로나19로 도서관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라 전자책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동안 전자책 서비스는 종이책의 보조적 매체로 학생이나 젊은층을 중심으로 이용자가 늘어나고 있었으나, 코로나19로 비대면 정보서비스의 역할이 커지면서 이용이 크게 늘어나는 추세다.

한밭도서관이 도서관 휴관 전후인 지난 1~2월과 3~4월의 전자책 이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1~2월에는 6709명이 1만 3742권을 이용한 데 반해 3~4월에는 1만 633명이 2만 2780권을 이용했다.

대출자수 58%, 대출권수는 65%가 늘어난 수치다.

도서관 전자책 서비스는 2002년 8월 새로운 정보기술과 다양한 독서환경 제공을 위해 시작됐으며, 현재는 전자책 1만 6000종을 비롯해 전자잡지, 오디오북, 북러닝 자료를 대전사이버도서관(http://www.u-library.kr)에서 제공하고 있다.

한밭도서관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올해 전자책 232종 944권을 서둘러 확충하고, 한시적으로 전자책 이용권수를 5권에서 10권으로 확대하는 등 이용자의 편의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