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초등학생·중학생 2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대전 초등학생·중학생 2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6.29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4·115번 확진자, 113번 확진자의 자녀…중학생 114번은 원격수업, 초등생 115번은 등교이력 확인
대전 시청 북문 앞에 설치된 열감지카메라.(충청신문DB)
대전 시청 북문 앞에 설치된 열감지카메라.(충청신문DB)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에서 미등록 특수판매업체로 재확산된 코로나19가 학교까지 번지면서 학부모들과 시민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29일 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추가 확진된 114번, 115번 확진자는 각각 중학생과 초등학생인 것으로 확인됐다.

114번, 115번 확진자는 앞서 이날 확진된 113번 확진자의 자녀로 미열과 기침 증상이 발현돼 각각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학교 3학년인 114번 확진자는 지난 22일부터 원격수업으로 등교하지 않아 학교의 경우 접촉자가 없으나 학원 2곳을 등원한 것으로 파악됐다.

초등학교 5학년인 115번 확진자의 경우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등교한 이력이 있어 감염 우려가 더욱 높은 상황이다. 이후 25일부터는 등교하지 않았고 학원 4곳을 등원했다.

시는 교육청에 방역소독, 원격수업을 요청하고 접촉자가 있는 초등학교 5학년생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같은 반 학생 전원은 자가격리 조치하기로 했다.

확진자들이 다닌 학원별 수강생 명단은 파악 중에 있으며 해당학원들은 2주간 휴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