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대 음성군의회 ‘전반기 의정활동’ 결산
제8대 음성군의회 ‘전반기 의정활동’ 결산
  • 지홍원 기자 zoom9850@dailycc.net
  • 승인 2020.06.30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최대 52건의 조례안 의원 발의
[충청신문=음성] 지홍원 기자 = 제8대 음성군의회 전반기 의정 활동이 마무리 됐다.

음성군의회는 지난 2018년 제7회 동시지방선거로 당선된 8명의 군의원으로 구성된 제8대 의회 전반기 의정 활동이 30일로 끝난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7월2일 3선인 조천희 의원이 군의장으로 당선되며 공식적인 의정 활동에 돌입한 제8대 전반기 군의회는 ‘실천하는 의회, 신뢰받는 의회’를 목표로 의정 활동을 펼쳐왔다.

지난 2년간 전반기 의회는 정례회 5회를 비롯 총 24회 160일간의 회기를 운영해 52건의 의원발의 조례안과 현안업무의 상정안건 등 총 285건의 의안을 처리했으며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군민위주의 행정을 펼칠 수 있도록 시정·요구와 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또한, 9건의 5분 발언을 통해 정책대안과 해법을 제시했으며, 지난해 2월 ‘금왕테크로밸리산업단지 내 폐기물매립장 설치 반대’ 결의문 채택과 ‘충북혁신도시 세무지서 신설’ 및 ‘본성고등학교 설립 촉구’하는 건의문 채택, 지난 4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충북 유치를 위한 건의문’과 ‘중부내륙철도 지선(중부선) 연결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에 대한 건의문’등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바 있다.

아울러, 일본의 경제보복 철회 촉구 성명서 채택과 수도권 규제완화 정책을 철회하라는 한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이와 함께 올해 3월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에게 경제적으로 신속한 지원을 할 수 있는 근거규정을 마련하고자 ‘음성군 주민 긴급 생활안정 지원 조례안’을 의결했으며,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주민들과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해외연수를 취소하고 해외연수 예산 등 8000만원을 반납하기도 했다.

또, 의정활동의 새로운 정책 자료 마련 및 군정에 반영할 수 있는 우수시책을 발굴하기 위해 수차례 기관 견학을 통해 음성군의 문화관광, 보건정책, 환경복원, 도시재생 사업에 대한 방안을 모색하는 등 의정연수를 실시했다.

이어, 9차례의 ‘청소년 의회교실’을 운영하여 미래의 기둥인 청소년들이 민주주의와 지방자치에 대한 경험을 쌓고 건전한 토론 문화를 배우는 기회의 장을 마련했다.

조천희 의장은 “지난 전반기 동안 군민여러분의 뜨거운 응원과 성원덕분에 의원 모두가 열정적인 의정활동을 전개할 수 있었다”며 “새롭게 시작하는 제8대 후반기에는 그동안 쌓아온 정치적 경험과 소신을 바탕으로 일하는 의회가 되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