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청 펜싱팀 김은수 신임감독 임명
계룡시청 펜싱팀 김은수 신임감독 임명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20.06.30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 리더십으로 새로운 변화와 성장 기대”
계룡시가 시청 직장운동경부 펜싱팀(여자 에폐)을 이끌 사령탑에 김은수 신임 감독(右에서 두번째)을 임명했다. (사진=계룡시제공)
계룡시가 시청 직장운동경기부 펜싱팀(여자 에폐)을 이끌 사령탑에 김은수 신임 감독(右에서 두번째)을 임명했다. (사진=계룡시제공)

[충청신문=계룡] 김용배 기자 = 계룡시가 시청 직장운동경기부 펜싱팀(여자 에폐)을 이끌 사령탑에 김은수 신임 감독을 임명했다.

시는 지난 5월말부터 펜싱감독 공개모집, 서류심사, 면접심사 등 펜싱 지도자로의 역량과 자격을 면밀하게 평가하고 검증하는 과정을 거쳐 김은수 감독을 시청 펜싱팀 수장으로 선발했다.

신임 김 감독은 군산대학교, 충남펜싱협회 선수로 활동한 후 1997년부터 충남 펜싱의 명문인 금산여고를 비롯한 호원대, 이리여자고 등에서 코치로 선수들을 지도해 왔다.

김 감독은 탁월한 지도력으로 전국 여러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성과를 인정받아 2015, 2017년 전북 펜싱협회 ‘우수 지도자상’, 2019년 대한펜싱협회 ‘최우수 심판상’을 받은 바 있다.

시는 김 감독이 가진 지도 노하우와 선수들과 함께 뛰는 젊은 리더십이 선수들에게 새로운 목표와 변화된 분위기를 만들어 좋은 결과를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김 감독과 현재 계룡시청 펜싱팀의 간판스타이자 국가대표 최인정 선수가 10여년 만에 다시 지도자와 선수로 만나 보여줄 성과와 팀 내 시너지 효과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김 감독은 금산여고 재직 당시 2006년부터 2008년까지 최인정 선수를 지도해 제89회 전국체육대회 우승 등 발군의 기량을 이끌어 낸 바 있다.

김 감독은 6월 29일 류재승 부시장으로부터 임명장을 수여받고 “첫 감독을 계룡에서 시작하게 되어 영광스럽다. 그간의 성과와 시민들의 기대에 실망시키지 않도록 책임감을 갖고 지도해 결과로 믿음을 드리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류재승 부시장은 “최고의 지도력으로 선수들의 숨겨진 기량을 끌어내 전국대회 및 국제무대에서 좋은 성적을 내달라”고 말했다.

한편 김 감독은 7월 1일부터 선수들의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고 체계적인 훈련 등 본격 감독업무을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