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충남지사 도서방문 대장정 마무리, 그 의미와 과제
[사설] 충남지사 도서방문 대장정 마무리, 그 의미와 과제
  • 유영배 주필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0.06.30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지난 28일 태안 외도와 두지도를 끝으로 도서방문 대장정을 마무리했다는 소식이다.

이와 관련, 1년 4개월간의 긴 여정에 대한 시사점이 눈길을 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섬 주민도 대한민국 국민의 일원으로 정당한 기본권과 행복추구권이 주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이른바 삶의 개선을 의미한다.

섬 주민들은 외지인의 시선에서 보이는 감미로운 낭만보다 녹록지 않은 애환과 낙후된 정주여건으로 육지와는 비교하기 어려울 정도로 삶이 팍팍하다는 점은 눈여겨볼 대목이다.

양 지사가 도서방문을 통해 더불어 사는 다양한 민생현장에서 섬 주민들의 목소리를 듣는데 주안점을 둔 것도 이를 염두에 둔 것으로 여겨진다.

양 지사는 간담회를 통해 “도서종합개발, 종패 지원, 해삼 투석사업 등 도서민 소득확대 및 신규 사업 발굴을 통한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그 의미는 남다를 수밖에 없다.

여기서 말하는 의미는 어촌뉴딜300 사업현장 점검과 관련한 후속대안의 일환이다.

양 지사의 도서방문은 섬 주민의 자긍심을 일깨우고 자원의 무한한 가치를 새롭게 인식한 계기가 됐다는 후문이다.

또 농어민수당 지급, 75세 이상 도서민 여객선 운임 지원, 바지락 선별 작업장, 기항지 접안시설, 해양 친수공원 및 북방파제 확장 등이 주요 화두였다는 전언이다.

이 모두가 앞서 언급한 어촌뉴딜300 사업 현장점검과 맥을 같이하고 있다.

어떤 개발을 목표로 거창하게 추진한다기보다는 마을주민들과 관광객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예컨대 낙후된 어촌과 어항을 지역 특성에 맞게 차별화된 콘텐츠로 사업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도 그중의 하나이다.

그것뿐만이 아니다.

사회, 문화, 경제, 환경 등 다방면에서 어촌 지역의 활력을 도모하자는 취지이다.

이른바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어촌 뉴딜 300 사업은 대표적인 지역 살리기 사업이다.

어촌계 단위로 100억 전후를 투자한다는 계획이어서 기대 또한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어촌 사람의 생각과 마을과 일(사업)을 바꾸는 정책 사업으로 추진해야 어촌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기대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본지는 이와 관련해 하드웨어 중심의 사업발굴에 앞서 어촌발전의 걸림돌에 대한 인식과 어촌의 특화발전 가능성에 대한 고민에서 출발해야 제빛을 발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바 있다.

다시 말해 어장, 어항, 어촌의 통합적 개발은 물론 유형 또는 무형 자원과 공간의 효율적 활용, 사업 경영 주체선정과 역량 강화가 가시화될 때 비로소 지속 가능한 어촌발전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는 것이다.

성장 잠재력이 풍부하지만, 기본적 인프라 및 콘텐츠가 절대적으로 부족해 잠재력을 발현시키지 못하면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가 없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어촌 지역 재생의 성공모델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중앙부처 및 지역협의체, 전문가들과 꾸준히 소통해 나가야 하는 이유이다.

그 이면에는 여느 사업과 마찬가지로 차별성이 없는 ‘그 나물에 그 밥’이라는 평가를 받아서는 안 된다.

그런 의미에서 도서방문 대장정에 대한 양지사의 간담회개최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그동안 1109명의 주민 소통을 통해 147건의 건의사항을 듣고 해결책을 찾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 지역 어민들이 무엇을 원하며, 그 해결 가능성은 있는지 다시 한번 머리를 맞댈 시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