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정부, 고졸 인재 일자리 발굴 '맞손'
중소기업-정부, 고졸 인재 일자리 발굴 '맞손'
  • 이정화 기자 dahhyun@dailycc.net
  • 승인 2020.06.30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자랑스러운중소기업인협희회·교육부·중기부 협약
30일 세종 중앙취업지원센터에서 열린 고졸취업 활성화 업무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서승원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 박백범 교육부 차관,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김덕술 자랑스러운중소기업인협의회장.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제공)
30일 세종 중앙취업지원센터에서 열린 고졸취업 활성화 업무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서승원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 박백범 교육부 차관,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김덕술 자랑스러운중소기업인협의회장.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충청신문=대전] 이정화 기자 = 중소기업계와 정부가 고졸 인재 일자리 활성화를 위해 힘을 모은다.

중소기업중앙회는 30일 세종시 소재 중앙취업지원센터 개소식에서 교육부, 중소벤처기업부, 자랑스러운중소기업인협의회와 고졸 취업·채용 활성화 업무협약을 맺었다.

고졸청년이 중소기업 맞춤형 인재로 성장하고 능력에 따른 공정한 취업과 진로를 개척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충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협약에 따라 중기중앙회와 자중회는 고졸 채용 수요 발굴과 현장실습 기회, 재능기부단 지원에 나선다.

교육부와 중기부는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우수 중소기업 맞춤형 인재 양성 체제와 기업가 교육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협약기관들은 중소기업 취업 확산을 위해 중소기업역사문화관도 조성, 운영하기로 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인재 채용은 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해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중앙취업지원센터 개소를 통해 중소기업 일자리 미스매치 완화와 인식개선이 이루어지기를 기원하며 중앙회도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개소한 중앙취업지원센터는 고졸청년 인재들의 일자리 발굴 업무를 전담한 교육부 산하조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