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학생 확진자 발생 후…대전시-교육청 '휴교범위' 엇박자
코로나19 학생 확진자 발생 후…대전시-교육청 '휴교범위' 엇박자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6.3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 관리 비상시국 감안, 긴밀한 협력 아쉬움
대전시청(왼쪽), 대전교육청 전경.(충청신문DB)
대전시청(왼쪽), 대전교육청 전경.(충청신문DB)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에서 2명의 코로나19 학생 확진자가 나와 시민·학부모들의 불안감이 가중된 가운데 방역 당국인 시와 교육청의 매끄럽지 못한 소통이 도마 위에 올랐다.

허태정 시장은 30일 코로나19 발생 관련 브리핑에서 "우리시는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돼 교육청에 초·중·고·유치원생을 비롯 교육과정에 따른 새로운 조치를 요청했고 새로운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조치·발표'라고 표현했지만 실제로 시는 교육청에 최소한 확진자(114·115번)가 발생한 동구 일부 지역에 포함된 학교에 대해 원격수업 진행 등 조치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시는 동구 효동, 천동, 가오동 지역의 학원·교습소·체육도장업 등에 7월 5일까지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내리기도 했다.

곧이어 시교육청은 "확진자 2명이 다닌 학원 등에서 접촉한 학생이 있음을 확인, 접촉한 학생이 소속된 학교 14개교에 대해 7월 3일까지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는데, 시가 제안한 것보다 좁은 범위에서 등교 제한을 발표했다.

이를 두고 시와 교육청이 코로나19를 대처하는 데 있어 협력이 제대로 이뤄진 게 맞느냐는 지적이 나온다.

당초 시와 교육청은 합동 브리핑을 하기로 했지만 한 시간여를 남겨두고 돌연 취소했고 각각 발표한 내용에 다소 거리가 있었기 때문이다.

114·115번 학생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은 160여 명에 육박한다. 학생 등교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학교에 코로나19 영향이 미칠 경우 같은 학교, 동급생, 가족, 학원 등으로 인한 N차 감염의 연결고리는 계속 이어질 수 있어 초기 대응이 중요하다.

재확산의 시발점은 미등록 특수판매업과 이를 매개로 하는 N차 감염이었으나 현재까지도 감염경로를 밝혀내지 못한 102번 확진자 등장 이후 추가 감염자들은 어린이집원장, 민간 통학버스 운전기사, 학생 등 다방면에 걸쳐 발생하고 있다.

확진자 연령대 분포도 다양해졌다. 47번~101번까지는 50~70대가 주를 이뤘다면 102번(25일 확진) 이후부터는 2세부터 10대 학생까지 광범위하다.

특히 102번, 104번, 105번, 110번, 113번 확진자 등 감염경로, 감염원을 확실히 밝혀내지 못한 상태에서 실생활과 맞닿은 곳까지 코로나19가 침투해오고 있어 시민 불안감은 높아진 상황이다.

허 시장은 이날 오후 기자실을 찾아 "동구 천동·가오동·효동 등 이 지역이 학교로만 연결돼있는 게 아니라 학원과도 연결돼 있어 생각보다 넓게 접촉면이 있을 수 있으니 일정 시간 동안 비접촉 기회를 늘리자는 뜻에서 (휴교) 대상 범위를 결정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피력했었다"며 "협조가 안 됐다기보다 시는 전체 시민을 상대로 포괄적으로, 확장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차단하는데 관심 있는 반면 교육계는 일정한 상황에 따른 대응 단계별 전략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대응 방식의 차이"라고 설명했다.

대전에서 재확산이 시작된 15일 이후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71명이며 누적 확진자는 117명(해외입국 15명 포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