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울렛 대전점,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에 ‘휴점’
현대아울렛 대전점,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에 ‘휴점’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20.07.03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126·127번 확진자 다녀가
현대아울렛 대전점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면서 오픈 일주일 만에 '휴점'에 들어갔다.(사진=최홍석 기자)
현대아울렛 대전점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면서 오픈 일주일 만에 '휴점'에 들어갔다.(사진=최홍석 기자)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면서 오픈 일주일 만에 '휴점'에 들어갔다.

3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6일과 29일에 각각 대전 126번, 127번 코로나19 확진자가 현대아울렛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확진자들은 아울렛 내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밀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현대아울렛 대전점 관계자는 "지난 2일 보건당국의 알림에 따라 확진자가 다녀간 것을 파악한 후 철저한 소독과 방역 활동을 진행했으며 오늘(3일)은 아울렛에 대해 휴점을 조치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오픈이 대전에 확진자가 증가하는 시기였음에도 불구하고 현대아울렛 측이 무리하게 오픈을 강행한 것 아니냐는 비난여론 또한 커지고 있다.

여기에 사람들이 많이 방문하는 시기인 오픈 초기에 확진자가 다녀간 상황이라 아울렛이 새로운 N차 감염 확산지가 될 수도 있다는 우려 또한 나오는 상황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