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의원, 검찰 달라진것 없어...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검찰 직접수사권이 검찰조직 괴물로
황운하 의원, 검찰 달라진것 없어...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검찰 직접수사권이 검찰조직 괴물로
  • 최병준 기자 choibj5359@dailycc.net
  • 승인 2020.07.0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검찰개혁 현주소와 향후과제 정책세미나 개최
검찰개혁, 현주소와 향후과제를 주제로  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한 항운하 의원,  이낙연 의원,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등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검찰개혁, 현주소와 향후과제를 주제로 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한 항운하 의원, 이낙연 의원,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등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충청신문=서울] 최병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국회의원(대전 중구)이 대한민국은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괴물 같은 기형적인 검찰 제도를 갖게 됐다며 정권 출범 3년이 지났지만 검찰은 달라진 게 없다고 주장했다.

황 의원은 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검찰개혁, 현주소와 향후과제'를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황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굴곡진 현대사로 인해 대한민국은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그런 괴물 같은 기형적인 검찰 제도를 갖게 됐다. 정권 출범 3년이 지났지만 검찰은 달라진 게 없다"며"오늘 세미나를 통해 검찰개혁의 현주소가 어디인지 짚어보고 향후 과제가 무엇인지 논의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선택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좌장을 맡은 이날 세미나는 서보학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1부 발제를 맡았다. 이어진 2부 토론에는 김인회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조순열 법무법인 문무 변호사, 오창익 인권연대 국장, 김지미 변호사(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가 토론자로 나서 열띤 토론을 벌였다.

발제를 맡은 서보학 교수는 "20대 국회 때‘미니공수처’법안을 통과시키고 검찰청법과 형사소송법 개정안을 통과시켰지만 수사·기소 분리 관점에서 보면 50점에 불과하다"고 지난 국회의 검찰개혁 성과를 평가했다.

그러면서"이 만큼의 성과라도 이끌어낸 현 정부와 여당 국회의원의 의지에 박수를 보낸다며 많은 입법과제와 수사권 조정 후속과제가 남아 있는 만큼 이를 위해 21대 국회가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서 교수는 검찰의 직접수사 범위와 관련해 검사들을 향해 쓴소리를 날렸다. 소위 법률 전문가라고 주장하는 검사들이 검찰청법에 얄거된 부패범죄, 경제범죄, 공직자범죄, 선거범죄, 방위사업범죄, 대형참사 등 범죄들은 완전히 자신들에게 맡겨진 것이고 대통령령으로 추가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말도 안되는 해석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검찰개혁 법안이 통과됐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변한 것이 없다며 검찰 스스로 변화할 수 있는 것이 애초부터 불가능하므로 국민과 국회 등 외부에 의한 개혁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 교수는 지금 이 상황에서 검찰의 눈치를 본다면 그것은 국민의 기대를 배신하는 것으로 대통령이 직접 검찰개혁 의지를 갖고 매듭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이낙연 의원은 "민주주의 발전은 집중된 권력이 분배되고 견제되는 과정"이라며"검찰의 집중된 권력이 분배되고 견제되는 방향으로 제도화 돼야 한다"고 말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검찰개혁 법안이 통과되었지만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지금이야말로 검찰개혁에 대한 논의가 심도있고 폭넓게 이뤄져야하고 국민인권을 보호하고 법질서를 수호하는 검찰로 거듭나도록 법사위가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황운하 의원은 "검찰권 남용으로 더 이상 억울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검찰개혁 입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는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의원, 이낙연 의원,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김남국·김승원·김용민·양향자·윤영덕·임호선·장철민 의원, 열린민주당 최강욱 당대표가 참석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