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 피해 53개 마을기업에 2억 3850만원 지원
대전시, 코로나19 피해 53개 마을기업에 2억 3850만원 지원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7.08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을기업 피해 조기 극복·지역공동체 회복 마련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매출이 급감해 긴급지원이 필요한 대전지역 53개 마을 기업에 2억 3850만원을 지원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마을기업들의 피해 극복과 지역공동체 회복을 위한 마을기업 지원 방안이다.

8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응 지원 계획의 일환으로 마을 기업의 자립과 판로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국비50%, 시비 40%, 구비10%의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시의 지원으로 마을기업은 전문가를 활용한 경영컨설팅, 공동판매를 위한 브랜드 개발, 마을기업 간 연계·협력사업, 판로개척과 홍보, 방역·소독물품 구입 등을 추진할 수 있게된다.

시 관계자는 "마을기업의 안정적인 판로 확대와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대전을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만드는데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는 지난 3~4월에도 마을기업 사업장에 주 1회씩 총 2회 방역 및 소독을 했으며 면 마스크 제작과 손소독제 보급 등에 1220만 원을 지원한 바 있다.

문의 사회적경제과 경제공동체팀(042-270-0781).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