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내버스 내부 방역 1일 6회 이상으로 '강화'
대전 시내버스 내부 방역 1일 6회 이상으로 '강화'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7.08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내버스 985대 전 차량 대상…전문방역업체 위탁
허태정 대전시장이 시내버스 방역 현장을 살피고 있다.(충청신문DB)
허태정 대전시장이 시내버스 방역 현장을 살피고 있다.(충청신문DB)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급격히 늘어남에 따라 시내버스 전 차량 985대의 내부 소독을 1일 1회 이상에서 1일 6회 이상으로 대폭 강화한다.

8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첫 확진환자가 발생했던 지난 2월 21일부터 5월 5일까지 75일간 전문방역업체에 위탁, 방역원 1일 90명을 투입해 시내버스 전 차량에 대한 방역을 1일 6회 이상 진행했다.

이후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둔화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 대중교통 세부지침(이용자·책임자 및 종사자의 수칙)을 마련함에 따라 시도 운송사업자 주관 방역으로 전환, 1일 1회 방역을 해왔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면서 18개 기점지에 전문방역업체 방역원을 배치, 시내버스가 도착할 때마다 의자·손잡이·기둥 등을 천으로 닦아내고 휴대용 분무기로 내부 공간을 소독해 오염원을 완전 차단하기로 했다.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 "시내버스는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만큼 철저한 소독과 방역으로 시민이 안심하고 시내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내버스 1일 이용승객은 4월 넷째 주 25만 2000명에서 6월 둘째 주 31만 8000명까지 증가추세를 보이다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6월 셋째 주부터 하락해 6월 네 번째 주에는 27만 4000명으로 감소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