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TP, OLED 공정센터 유해화학물질 '논란'
충남TP, OLED 공정센터 유해화학물질 '논란'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20.07.13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구 시의원도 모르는 '깜깜이 주민설명회' 비난
OLED 혁신공정센터 조감도
OLED 혁신공정센터 조감도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충남테크노파크(충남TP·원장 이응기)가 당초 제조 및 생산시설 조성을 목적으로 추진돼온 차세대 디스플레이 연구개발(R&D) 사업이 연구시설로의 대폭 축소는 국내 폐기물을 천안에서 소각한다는 것과 다름 아니다.”

이는 천안시의회 김철환 의원이 지난 8일 오전 직산읍 SB플라자에서 열린 천안 R&D사업 주민설명회에 대해 “유해화학물질 취급을 주민 몰래 추진하려다 들킨 것으로 환경영향평가 통과를 위한 꼼수로 주민과의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직산송전탑 추진을 연상케 한다”고 꼬집었다.

사업 수행 기관인 충남TP가 천안SB플라자에서 개최한 주민 10여 명이 참석한 주민설명회에 기초시의원 2명조차 파악하지 못해 초청하지 못하는 등 깜깜이 추진 논란에 휩싸였다.

정부의 단일 R&D 사업 중 최대 규모인 5281억원을 투입해 2025년까지 혁신공정센터(1651억원) 및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분야 R&D(3630억원) 설립사업이 제동이 걸린 것이다.

천안시 직산읍 충남테크노파크 내 1만7890㎡ 부지에 지상 4층 규모의 OLED 공정센터를 짓고 연구개발을 위한 관련 장비 61종을 설치하게 된다.

그런데 ‘OLED 혁신공정센터’가 구축될 디스플레이 장비 가운데 일부 장비에서 유해화학물질 사용과 유해물질오염배출 등이 뒤 늦게 주민들에 알려졌다.

지난 2018년 충남테크노파크 노조에서도 환경문제와 오염배출에 관련해 우려의 목소리를 낸 바 있다.

당시 노조에서는 “유출되는 클로로포름 등 유해물질은 얼마나 사용하느냐에 따라 유해를 판단할 수 있는 중요한 사항이라 선정 시에도 논란이 많았다”며 “이러한 사실을 지역주민들에게 공표가 되어야 된다고 건의했으나 아무런 조치 없이 소홀하게 넘겼다”고 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충남TP는 환경부에 특정 대기오염 물질 및 폐수 배출이 가능하도록 관리기본계획을 변경하기 위해 환경영향평가를 신청했다.

충남TP 관계자는 “환경부에 신청한 환경영향평가서는 환경보존대책 수립에 있어 폐수가 일부가 발생해 친환경보존대책을 위한 전량 폐수 위탁처리, 대기 오염 차단(1.2차)을 위한 집진기 및 화학물질 배출 등을 반영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어 “전국단위연구인 R&D사업은 교육연구실험으로 시제품을 만드는 것이지 영리를 추구하는 생산 및 제조는 아니기 때문에 특정 생산량을 보관하지 않는다”며 대량의 유해물질 배출을 부정했다.

또 “당시 노조에서 우려한 유해화학물질 사용에 대해 2019년 8월부터 전문용역업체인 가림기술단에 환경측정(수질, 대기)을 연구한 결과, 화학물질 농도가 기준 이하로 조사돼 이번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지역 주민이 “공고를 내고 홈페이지에 내용을 게재했다고 해도 아는 주민이 없다”고 지적하자 "환경영향평가서가 끝난 후에도 환경보존대책 및 환경영향계획도 수립해 3년간 진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