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영동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20.07.13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충북 영동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 지역의 확진자는 이번이 처음이다.

13일 충북도에 따르면 영동군 양산면에 거주하는 60대 여성 A씨가 이날 오전 10시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1일 발열(37.8도)과 인후통 증상으로 영동병원을 찾았고, 병원 측은 검체를 채취해 민간수탁 기관에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다.

A씨는 현재 청주의료원에 격리 입원 중이다.

방역 당국은 A씨의 남편을 자가격리 조처한 뒤 진단검사를 시행 중이다.

또 A씨의 동선을 확인해 방역 소독하고, 추가 접촉자를 찾고 있다.

이로써 충북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70명(사이버사령부 군인 8명 포함)으로 늘었다. 이 중 63명은 퇴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