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당한 돈 먹는 하마. 천안시내버스 운송사
고소당한 돈 먹는 하마. 천안시내버스 운송사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20.07.28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 보성여객 내부고발자, 조종윤 대표 '횡령' 검찰고발
28일 오전 브리핑실 기자회견장에 나타난 보성여객 전무이사(사진 맨 앞 오른쪽)가 언론을 상대로 해명에 나서자 고소인측으로 참석했던 보성여객 임직원들이 전무이사에게 격렬히 항의하고 있다.
28일 오전 브리핑실 기자회견장에 나타난 보성여객 전무이사(사진 맨 앞 오른쪽)가 언론을 상대로 해명에 나서자 고소인측으로 참석했던 보성여객 임직원들이 전무이사에게 격렬히 항의하고 있다.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보조금 횡령으로 물의를 빚어온 천안시 시내버스 운송사 A대표이사가 또다시 횡령혐의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사측은 "터무니없는 허위주장으로 법적책임을 묻겠다"며 강경한 입장으로 법적공방을 예고하고 있다.

28일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천안시내버스공영제를 위한 시민연대와 보성여객 한 임직원은 기자회견을 갖고 “보성여객 대표 A씨가 2015년 5월부터 2018년 2월까지 3회에 걸쳐 9000여 만 원을 횡령했다”며 “지난 21일 검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14년 횡령액 1억5700만 원을 회사에 변제 해 징역 2년 6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은바 있는 보성여객 대표이사가 내부고발을 당해 또다시 법정에 서게 된 것.

28일 천안시청에서 고소인을 대리한 보성여객 김기성 실장과 천안시내버스 공영제를 위한 시민연대(대표 정한구)는 기자회견을 열고 “조 대표는 형사처벌을 비웃듯 보성여객을 사유화해 개인금고처럼 사용했고 이로 인해 발생하는 보성여객 손실분은 결국 시 보조금으로 충당되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며 고소장 제출 이유를 설명했다.

대리인 보성여객 김 실장은 “1억5700만 원을 대표이사가 회사에 사채를 넣은 것으로 처리해 사채 이자까지 챙겨갔다”며 “추징당한 개인 세금 7500만 원과 개인 변호사 선임비용 7천만 원도 회사자금에서 지급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게다가 “검찰에 고소하면 회사에 횡령한 돈을 넣고, 그 이후 다시 회삿돈을 빼가는 방식으로 3번이나 고소를 각하시켰다”며 “기밀비를 사용하지 못하게 되자 본인 급여를 82% 인상한 반면 직원 급여는 5% 인상에 그쳤다”며 날을 세웠다.

정한구 시민연대 대표는 “2020년이면 300억 원의 보조금이 들어가는 과정에서 천안시는 버스회사제출 자료만으로 무조건적 지급해 시내버스를 돈 먹는 하마로 만들어 놓았다”며 “특히 보성여객 대표이사의 자금횡령 등을 2014년부터 수차에 걸쳐 천안시에 민원을 제기했으나 어떠한 조치도 없었다”며 천안시를 성토했다.

이에 대해 보성여객 전무이사는 “오늘 기자회견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허위사실에 불과하다”며 “이들이 주장하고 있는 내용은 2014년 당시 변호사, 그리고 현재 회사의 자문 변호사를 통해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보성여객은 외부 회계감사 대상 사업체로 2명의 회계사가 적정한 감사 결과를 금감원에 공시하고 있으며 2019년 3월 업무상횡령 관련 피의사건 처분결과 ‘혐의 없음’ 통지서를 받았다”고 밝히고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천안시 관계자는 “버스업체가 270억 원의 상당한 보조금으로 운영되지만 회사내부 경영을 관여할 수는 없다”며 “운송원가(인건비, 원료비, 차량 보험료, 정비, 차량운행에 직간접으로 들어가는 비용 및 추가되는 영업이익)를 산정할 때 사채 등 개인 비용은 포함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