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복 영동군수 “한국형 뉴딜 정책 적극 대응
박세복 영동군수 “한국형 뉴딜 정책 적극 대응
  • 여정 기자 yee0478@dailycc.net
  • 승인 2020.08.01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신성장 동력 이끌 사업 발굴 지시
박세복 영동군수가 지난 31일 간부회의에서 정부의 한국형 뉴딜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영동군 제공)
박세복 영동군수가 지난 31일 간부회의에서 정부의 한국형 뉴딜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영동군 제공)
[충청신문=영동] 여정 기자 = 박세복 영동군수가 지난 31일 간부회의에서 정부의 한국형 뉴딜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박 군수는 “대규모 재정이 투자되는 곳이 자치단체인 만큼 뉴딜과 연계한 미래 전략을 신속하게 수립해야 한다.”며“행정의 역량을 집중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공모하는 등 발 빠른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공공자치연구원에서 발표한 한국판 뉴딜 분석자료를 인용해 정부가 발표한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정책을 현장에서 현실화시키는 주체는 지자체인 만큼 지역과 연계된 사업 발굴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지시했다.

박 군수는“얼마전 정부의 뉴딜 정책사업인 공공하수처리 시설 지능화 시스템 구축사업이 충북도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며“정부와 충북도 뉴딜사업의 지속적이고 꼼꼼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 정부 정책에 부합하는 영동의 특성에 맞는 사업들을 발굴해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라며, “우리군의 뉴딜사업 방향성에 대해 군민들과 공유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해 의견 수렴하는 등 군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군은 내달 초 간부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국형 뉴딜과 영동군 대응 전략을 주제로 정부가 추진 중인 뉴딜관련 교육을 실시해 정부 정책에 신속하게 대응해 경기부양과 고용촉진을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