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적십자사, 수해 이재민 긴급 구호 적극 나서
충남적십자사, 수해 이재민 긴급 구호 적극 나서
  • 김원중 기자 wjkim37@dailycc.net
  • 승인 2020.08.04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적십자사 충남지사 제공)
(사진=적십자사 충남지사 제공)
[충청신문] 김원중 기자 = 충남 천안·아산지역을 비롯한 전역에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발생한 이재민들을 위해 충남적십자사는 긴급대피소에 이재민 쉘터를 설치하고 긴급구호물자를 배포했다.

이번 이재민 긴급구호를 위해 충남적십자사는 전 직원과 관내 적십자봉사원 7천여명에 대해 긴급구호를 위한 비상소집을 진행했으며, 이재민 발생 시 즉시 대응할 수 있는 비상체제 준비를 했다.

특히 천안, 아산, 예산에 마련된 대피소에 900여명분의 쉘터, 긴급구호품 전달 및 식사 지원과 보령, 금산, 공주 이재민 8세대에 대해 긴급구호품, 취사용품세트, 생활필수품 등을 전달했다.

이같이 유 회장은 “재난이 있는 곳에 제일 먼저 달려가는 단체가 적십자로 적십자 봉사원분들과 함께 이재민 구호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이재민 발생지역에 누구보다 먼저 달려가 이재민 구호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적십자사는 재난안전법 상 재난관리책임기관 및 긴급구조지원기관으로 재난 발생 시 이재민 구호 전담기관으로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구호 전문기관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