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우 금산군수, 남일·제원 수해복구현장 방문
문정우 금산군수, 남일·제원 수해복구현장 방문
  • 박수찬 기자 PSC9905@dailycc.net
  • 승인 2020.08.04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농민 위로, 피해조사·신속복구 방안 논의
<사진> 문정우 금산군수, 양승조 충남도지사 금산 수해피해현장 방문 모습
<사진> 문정우 금산군수, 양승조 충남도지사 금산 수해피해현장 방문 모습
[충청신문=금산] 박수찬 기자 = 문정우 금산군수는 지난 3일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함께 집중호우 피해가 발생한 남일면 신천리 제방과 제원면 포평뜰·난들교 등 현장행정에 나섰다.

이날 현장 상황을 확인하고 피해 농민 위로 및 피해복구 봉사 중인 금산군자율방재단원 격려 등 신속한 피해복구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달 28일부터 8월2일까지 6일 동안 금산군 일원에는 212㎜의 집중호우로 하천 및 농작물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4일 현재까지 접수된 피해현황을 살펴보면 △군도 및 농어촌도로 13건 3억원 △지방하천 및 소하천 99건 42억원 △산사태 및 임도 17건 16억원 △수리시설 2건 5억원 △소규모시설 150건 12억원 등 총 281건 78억원이다.

농작물 등 사유시설에 대한 피해는 262건 28만1163㎡다.

문정우 금산군수는 “인삼 농사의 경우 길면 5, 6년의 노력이 들어가 이번 수해피해 농민들의 허탈감이 상당할 것”이라며 “군의 행정력을 총동원해 빠짐없는 피해 조사와 신속한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