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이달 중 기본계획 승인 '청신호'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이달 중 기본계획 승인 '청신호'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8.0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축차량기지 내 '종합관제센터' 구축방안 검토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가상 운영 이미지.(사진=충청신문DB)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가상 운영 이미지.(사진=충청신문DB)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의 기본계획변경승인(안)을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에 제출 완료했다. 이에 따른 기본 계획 승인은 이번 달 중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4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기획재정부가 개최한 총사업비 조정 심의위원회에서 대전트램 사업의 1차 총사업비가 7492억원으로 조정, 통과되면서 이를 바탕으로 31일 대광위에 기본계획변경승인(안)을 제출했다.

올해 설계가 발주되면 2년 동안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치게 되는데, 기재부와의 협의 기간이 1여 년 정도 늦춰지면서 2022년 착공, 2025년까지 건설 목표는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달 중 트램 기본계획 승인 시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발주는 9~10월 중 이뤄질 예정이다. 그동안 사업 '계획' 단계에 머물던 것에서 벗어나 본격적인 '실행' 단계로 넘어가는 것.

트램 차량의 급전방식을 결정할 핵심이 되는 '트램 운영 계획 수립 및 도로 영향 분석'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목원대학교, 카이스트 등이 산학연 컨소시엄 형태로 연구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까지도 배터리, 슈퍼커패시터, 제3궤조(APS포함) 방식 등 3가지 트램 차량 급전방식의 선택지를 놓고 고심하고 있어 올해 연말 나올 용역 결과가 주목된다.

시는 트램의 도로 내 운행에 따른 안전성과 정시성 등을 확보하고 트램차량의 운영체계 등을 총괄하는 효율성 높은 '트램 종합관제센터'도 조성할 계획이다.

도시철도 2호선 연축차량기지 내 설립되며 본선 및 기지 운영 관제, 전력·설비·통신 관제 등 역할을 수행한다. 앞으로 연말까지 해외 운영사례, 교통관리센터와의 기능·역할 협의(경찰청 등), 트램 종합관제센터 입지·기능 정립을 할 예정이다.

앞서 총사업비 협의 당시 트램 '지하화'는 해당 사업과 연관성이 적다는 이유로 사업비가 조정되면서 테미고개를 제외한 서대전육교 지하화만 반영하기로 우선 협의했지만 향후 실시 설계 과정에서 테미고개 지하화 부분도 세부 검토하는 것으로 명시해 지하화에 대한 가능성은 아직 열려있는 상황이다.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은 총연장 36.6㎞, 35개 정거장, 1곳의 차량기지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대전의 주요 간선도로인 계백로, 동대전로, 한밭대로, 대학로, 도안대로 등을 순환한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