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철 충북개발공사 사장, 호우 피해지역 현장 점검
이상철 충북개발공사 사장, 호우 피해지역 현장 점검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0.08.05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충북개발공사(사장 이상철)는 5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충주시와 제천시에 위치한 동충주산업단지와 제천 제3산업단지 조성공사 현장 및 인근지역을 방문해 수해로 인한 피해상황 점검을 실시했다.

충주시와 제천시 일원에는 지난 1일 부터 3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져 도로유실, 제방붕괴, 산사태, 주택 및 농경지 침수 등 광범위한 피해가 발생했다.

이상철 사장의 이번 호우 피해지역 현장 점검은 충북개발공사 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으로써 피해지역 현장 실사와 추가 태풍 피해 예방을 위한 예찰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동충주사업소와 제천3사업소에서 현장상황을 보고받고 안전시설현황 및 비상재해대책단 운영이 적절하게 이뤄지고 있는지 여부를 점검했다.

이어 악천후 속에서도 안전사고 예방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한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장마전선 정체와 태풍의 북상으로 인한 추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재난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지시했다.

충북개발공사는 지속적으로 지역사회 자연재해 발생시 피해복구를 위한 인력, 장비, 구호물품 지원 등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이번 충주지역 수해로 인한 사업장 인근 피해 복구를 위해서지난 2일부터 건설장비 29대와 인력 12명을 투입하는 등 가용한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인근 피해지역 복구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우기철, 태풍 등 취약시기를 대비해 사전에 비상재해대책반을 운영하는 등 재해 최소화를 위한 현장조치를 시행하고 있다”면서 “현장을 수시로 점검해 안전관련 시스템을 정비, 현장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