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 고위험군 치유 해법 머리 맞대
자살 고위험군 치유 해법 머리 맞대
  • 홍석원 기자 001hong@dailycc.net
  • 승인 2020.08.05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5일 도청서 자살예방 협력기관 간담회
충남도는 5일 김용찬 행정부지사 주재로 도청 소회의실에서 ‘2020년 자살예방 협력기관 간담회’를 열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5일 김용찬 행정부지사 주재로 도청 소회의실에서 ‘2020년 자살예방 협력기관 간담회’를 열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청신문=내포] 홍석원 기자 = 충남도는 5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2020년 자살예방 협력기관 간담회’를 열고, 자살 고위험군 위기 개입 강화 및 자살예방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자살 고위험군 위기 개입 강화 및 자살예방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김용찬 행정부지사 주재로 관련기관, 전문가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간담회에서는 현재 추진하고 있는 도의 자살예방사업 현황을 공유하고, 소방·경찰·보건소 등 협력기관별 발표를 통해 자살 시도자 위기대응 사례와 문제점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도는 현재 자살예방사업으로 △도민 대토론회, 도민참여형 생명사랑 자살예방 캠페인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등 마을단위 사업 △자살시도자·자살유족에 대한 치료비, 심리서비스 지원 강화 △민간단체 연계 노인자살 멘토링 등을 추진 중이다.

이날 기관별 발표에서는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이 생명존중 게이트키퍼 양성, 연령별 맞춤형 캠페인, 국회자살예방포럼 운영 등 생명존중 자살예방 캠페인 계획을 발표했다.

천안시서북구보건소는 자살 위기 개입 문제점을 설명한 뒤 대안을 제시했으며, 아산시보건소는 자살 시도자 위기대응 사례 및 문제점에 대해 건의했다.

소방본부는 자살 신고·출동 등 위기 현장 대응에 따르는 어려움에 대해 설명하고, 기관별 협조사항 등을 강조했다.

도경찰청은 자살 고위험군 발굴 및 위기 대응 과정의 문제점을 꼬집고, 관련 법 제도 마련 등 개선 방안을 제시했다.

도는 이번 간담회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자살 고위험군 위기 개입 시 협력기관 간 역할을 정립해 촘촘한 공동 대응이 가능토록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