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우산으로 물든 대전역 서광장, 대전·충청 전공의들 한자리 모여
검은 우산으로 물든 대전역 서광장, 대전·충청 전공의들 한자리 모여
  • 황아현 기자 winherah@dailycc.net
  • 승인 2020.08.07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대전역 서광장에 모인 대전,충청지역 전공의들과 팜플렛. (사진=황아현 기자)
7일 대전역 서광장에 모인 대전,충청지역 전공의들과 팜플렛. (사진=황아현 기자)

[충청신문=대전] 황아현 기자 = 전국 전공의들이 7일 하루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 공공 의대 설립 등에 대한 반대 입장을 가지고 집단 휴진에 들어가면서 대전·충청권 대전전공의협의회(대전협) 전공의들도 이날 오후 2시 대전역 서광장에서 '2020 젊은의사 단체행동' 야외 집회를 열었다.

오후 12시 경. 전공의들은 비가 오는 악천 속에서 파란 우비와를 검은 우산을 쓴 채 집결했다.

이날 집회에는 충남대병원, 대전성모병원, 대전선병원, 건양대병원, 순천향대천안병원, 단국대병원 등에서 모인 전공의 약 500여 명이 참석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에 페이스쉴드를 끼는 등 방역 수칙을 지키고 있었지만, 우비와 우산 등을 배부받는 줄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는 많은 인원들이 줄지어 서있는 탓인지 지켜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약 2시간 여 동안 전공의들은 계속해서 모여들었다. 젊은 전공의들이 무리지어 있는 모습에 대전역 주변에 있던 시민들은 어리둥절한 모습이었다.

도중에는 삿대질을 하며 전공의들에게 소리치는 남성의 모습도 보였으며, 한 자리에 모인 청년들의 답답한 호소에 공감하는 시민들도 있었다.

2시, 집회가 시작되자 한 자리에 모인 대전·충청지역 전공의들은 간격없이 모여 섰다. 전공의들은 '휘청이는 공공병원 수련환경 보장하라', '무한경쟁 조장말고 환자위한 환경달라' 등이 적힌 피켓을 들었다.

집회를 응원하기 위해 참여한 대전시의사회 김영일 회장은 "이런 기상악화에 환자를 봐야하는 우리를 이렇게 바깥으로 내보낸 정부는 정신차려야한다"며 "정부가 4대악 의료정책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을 시 의료계는 계속해서 힘을 합쳐 투쟁에 나서겠다"고 목소리를 높여 말했다.

이철호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의장은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 중소벤처기업부, 기획재정부 등 주도의 비대면진료 육성책은 코로나19 사태에서 최전방에 서서 소중한 생명을 지킨 우리에게 말도 안되는 괘변으로 모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 마음으로 서광장에 모인 전공의들은 신영규 충남대병원 전공의의 선포를 시작으로, 구호에 맞춰 검은 우산을 들었다 내리며 뜻을 함께했다.

집회는 2시부터 4시까지 이어졌다.

한편 대전협이 주축이 된 이번 집회에 이어 오는 14일에는 대한의사협회도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 정부 정책에 반발해 총파업에 나설 방침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