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게살기운동 금산군협의회 청년회, 집중호우 수해복구 ‘구슬땀’
바르게살기운동 금산군협의회 청년회, 집중호우 수해복구 ‘구슬땀’
  • 박수찬 기자 PSC9905@dailycc.net
  • 승인 2020.08.07 2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산군자원봉사센터 직원과 토사제거 집기류 정리 등 실시
수해복구 작업을 마친 바르게살기운동 금산군협의회 청년회 회원들모습
수해복구 작업을 마친 바르게살기운동 금산군협의회 청년회 회원들모습
[충청신문=금산] 박수찬 기자 = 지난 6일 바르게살기운동 금산군협의회(회장 홍선표) 청년회(회장 한상진)와 금산군자원봉사센터 직원들이 집중호우로 극심한 피해를 입은 복수면에 거주하는 소외계층 가정을 찾아 복구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수해복구 봉사는 복수면에서 금산군자원봉사센터에 수해복구가 급한 소외계층이 있다며 도움을 요청했고, 금산군자원봉사센터는 지역 봉사에 솔선수범하는 바르게살기운동 금산군협의회에 지원을 요청해 이뤄졌다.

이에 바르게살기운동 금산군협의회는 산하 단체인 청년회 회원 11명을 긴급 소집했으며, 회원들은 생업을 미루고 수해복구 작업에 동참, 금산군자원봉사센터 직원들과 수재민의 고통을 덜어 주기 위해 온힘을 다했다.

이들은 쏟아지는 집안으로 들어온 토사를 제거하고 물청소를 하며 실내를 깨끗하게 했고, 가구 등 집기를 정리했다. 특히 복구 작업 내내 쏟아지는 비를 온 몸으로 맞았지만 이를 개의치 않고 수마의 흔적을 지우는데 몰두했다.

수해복구 현장을 찾은 김동기 금산군 자치행정과장은 “바르게살기운동 금산군협의회 산하 청년회원들과 금산군자원봉사센터 직원들의 적극적인 도움은 수재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지역을위해 참봉사에 적극적으로 저희들도 여러분과 함께 수재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해 추진토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홍선표 바르게살기운동 금산군협의회 회장은 “갑작스런 도움요청에도 생업을 미루고 수해복구가 시급한 소외계층 가정의 복구에 적극 동참해 주신 한상진 청년회장님을 비롯한 청년회 회원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한상진 청년회장은 “언제나 그랬든 이번 수해복구 봉사에도 모든 것을 미루고 내일처럼 참여해 주신 회원들이 자랑스럽다”며 “저희와 금산군자원봉사센터 직원들의 노력이 수재민에게 큰 힘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