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은 폭우에 과수 농가 '시름'
연이은 폭우에 과수 농가 '시름'
  • 이정화 기자 dahhyun@dailycc.net
  • 승인 2020.08.09 0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하량·당도 떨어져 수입 타격…"나무까지 죽게 생겨"
8일 충북 영동 내 한 농가. 집중호우로 수확을 앞둔 복숭아가 떨어져있다. (사진=이정화 기자)
8일 충북 영동 내 한 농가. 집중호우로 수확을 앞둔 복숭아가 떨어져있다. (사진=이정화 기자)

[충청신문=대전] 이정화 기자 = 계속되는 집중호우로 지역 농가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8일 충북 영동·옥천 등 충청권 과수농가에 따르면 마를 새 없는 빗줄기에 과일 출하에도 비상이 걸렸다.

수확을 앞둔 과일이 속절없이 낙과해 출하량이 줄어든 데다 일조량이 적어 당도가 떨어지는 경우 제값을 받기 어렵다는 것.

또 밭이 질어 소독차 운행이 어렵고 약을 쳐놓더라도 금방 빗물에 씻겨 병해충 예방마저도 장담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복숭아나무처럼 물에 취약한 경우에는 '뿌리가 썩어 죽어가는 나무가 나오고 있다'는 말이 나온다.

영동에서 복숭아를 키우는 이 모씨(58)는 밭에 나가 물을 퍼내는 게 최근 일과다. 이 씨는 "바람과 장맛비에 매일 복숭아가 떨어지고 있다. 한해 농사를 망칠까 봐 걱정스럽다"고 우려했다.

이 씨네 맞은편 복숭아밭은 출하 시기가 이른 편인데, 이번 장마하고 겹치면서 낙과 피해를 크게 입었다. 밭 주인은 "지난해에는 온도 상승으로 과일 크기가 작아서 한 상자에 2000원 밖에 못 받기도 해 속이 썩었는데 올해는 비로 다 떨어져 팔 게 없다"고 속 타는 마음을 밝혔다.

자두밭을 일구는 정 모씨(63)는 며칠 전 천둥번개와 장맛비가 몰아치던 날 급히 밭에 나가 자두를 땄다. 통상 비 오는 날은 맛이 떨어져 수확하지 않지만 자두가 급히 부풀어 갈라지면서 흠과가 되는 것보다는 낫기 때문이다. 정 씨는 "출하량이 작년보다 크게 줄었다. 봄에 꽃이 얼어 과일이 적게 열렸고 비가 많이 와 터진 자두가 많다"고 말했다. 정 씨의 경우 복숭아밭도 하나 있는데, 지난해보다 출하량이 80% 줄었다.

또 다른 복숭아밭 주인 박 모씨(60)는 잇따른 비로 복숭아 당도가 떨어지면서 지난 7일 9~10개로 이뤄진 4.5kg 한 상자를 1만1000원에 팔았다. 백화점 등에 납품되는 큰 크기의 상품이다.

전체적인 출하량 감소로 당도만 어느 정도 나오면 경매시장에서 좋은 가격을 받을 수는 있지만, 단맛 내기도 어렵고 수확량 자체가 크게 줄어 전체 수입도 줄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설명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