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예총, 노근리사건 관련 사진,만화,문서 및 영상물 전시전 개최
영동예총, 노근리사건 관련 사진,만화,문서 및 영상물 전시전 개최
  • 여정 기자 yee0478@dailycc.net
  • 승인 2020.08.09 0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번째 전시전 개최, 제주4·3평화공원에서 소통의 시간
지난 6월 노근리평화공원 전시 모습 (사진=영동군 제공)
지난 6월 노근리평화공원 전시 모습 (사진=영동군 제공)
[충청신문=영동] 여정 기자 = 영동예총(회장 이종철)은 10일부터 23일까지 14일간 제주 4·3평화공원 내에 ‘노근리사건 관련 사진,만화,문서 및 영상물 전시전’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전시전은 노근리사건 7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영동예총이 주최 및 주관하고 행정안전부에서 후원하는 사업으로, 노근리사건과 관련한 만화, 사진, 문서, 영상물로 제작된 작품들이 전시된다.

특히, 지난 6월 19일 영동군 노근리평화공원을 시작으로 지난 7월 17일에는 서울에 있는 K·P갤러리에서 전시전을 진행해왔다.

또한‘기록과 재생’으로 기억되는 노근리사건을 주제로 한국 현대사의 격동기에 전쟁의 아픔과 이념 갈등으로 희생의 흔적을 알리고 노근리사건 70년 속에 30여년 이상을 희생자 중심으로 고증하고 밝혀가는 과정을 아카이빙 자료 및 예술작품으로 승화시켰다.

이번 제주전시전은 아카이빙 전시물, 김은주 사진작가, 박건웅 화백의 작품과 더불어 영동예총의 예술가들이 노근리사건을 주제로 한 미술작품 등을 선보여 관람객들로 하여금 노근리사건의 전반적인 흐름과 그에 얽힌 의미를 알릴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이종철 영동예총 회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아카이빙자료를 통한 노근리사건에 대한 국민들의 사회적 인지 제고과 예술작품으로 유가족들의 고통의 시간을 국민들이 충분히 공감할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노근리사건 관련 사진, 만화, 문서 및 영상물 전시 사업은 오는 9월 25일부터 10월 8일까지는 부산민주공원에서, 10월 16일부터 10월 25일까지는 광주 5·18기념재단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