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다중이용시설 공중화장실 몰래카메라 집중 점검
영동군, 다중이용시설 공중화장실 몰래카메라 집중 점검
  • 여정 기자 yee0478@dailycc.net
  • 승인 2020.08.09 0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안심보안관 운영, 불법촬영 몰래카메라 탐지장비 무료대여
영동군은 관내 다중이용시설 공중화장실에 대한 불법촬영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영동군 제공)
영동군은 관내 다중이용시설 공중화장실에 대한 불법촬영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영동군 제공)
[충청신문=영동] 여정 기자 = 영동군이 지역사회의 '안전한 화장실' 만들기에 주력하고 있다.

군은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몰래카메라 범죄 예방을 위해 지난 4월부터 여성안심보안관을 운영, 관내 다중이용시설 공중화장실에 대한 불법촬영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지난 6월말 기준 올해 점검 건수만 400여건에 이른다.

군은 관내 공중화장실 및 다중이용시설의 탈의시설까지 점검 범위를 확대해 효율적인 점검이 되도록 여성안심보안관, 영동경찰서와 합동 점검반도 편성해 상시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점검반은 주파수 탐지기를 이용해 변기 주변, 화장지통, 벽 나사 구멍, 비테 전원 연결부위, 휴지걸이 내·외부, 세면대, 시계, 기타 부착물 등 의심 장소를 집중 점검해 의심 장소에 대해서는 렌즈형 탐지장비로 정밀 확인하게 된다.

또한, 공공기관, 학원, 음식점, 헬스장 등 다중이용시설의 소유자나 관리자가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자체 점검할 수 있도록 불법촬영 점검장비에 대한 연중 대여 서비스도 병행하고 있다.

박세복 영동군수는 “지속적인 불법촬영 점검으로 디지털 성범죄 불안감을 해소하고 공중화장실 안심스크린 설치, 여성안심보안관 운영을 통해 주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안전한 영동군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